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빠 육아휴직, 가파른 증가세…최대 월 200만원까지 인상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 증가 추이. [그래픽 고용노동부]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 증가 추이. [그래픽 고용노동부]

올 상반기 민간부문 남성 육아 휴직자 수가 5000명을 넘기면서 올해 안에는 ‘아빠 육아휴직’이 1만명대에 진입할 전망이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상반기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남성 육아 휴직자 수가 지난해 대비 52.1% 늘어난 5101명으로 집계돼, 연말까지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17일 밝혔다.
 
남성 육아 휴직자 수가 지난해 7616명, 2015년 4872명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가파른 증가세다. 전체 육아 휴직자 중 남성 비율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 등 육아휴직 장려 정책과 공동 육아에 대한 남성의 책임감 확대에 기인하는 바 크다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는 아빠에게 첫 3개월에 한해서만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상한 150만원)로 인상해 지급하는 제도다.
 
또 2017년 7월 1일 이후 태어난 둘째 자녀부터는 양육을 위해 육아휴직을 신청하는 남성 육아휴직자에게 지급되는 첫 3개월 육아휴직 급여를 월 최대 150만원에서 200만원까지 보전해준다.  
 
고용부는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 상한액이 200만원으로 인상되면 육아휴직에 따른 소득 감소를 고민하던 남성의 부담이 줄어 아빠 육아휴직이 더욱 활성화돼 아빠 휴직자 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용부는 출산ㆍ육아기 부모 지원 강화를 위해 추경을 통해 하반기부터 부모의 첫 3개월 육아휴직급여 수준도 인상(상한 : 100만→150만ㆍ하한 : 50만→70만)한다고 고시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남성 육아휴직 증가는 제도적인 지원과 더불어 ‘맞돌봄’에 대한 가치관 변화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라며 “회사 눈치 때문에 육아휴직을 쓰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감독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