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최고의 '엄친딸' 류칭, 미모도 능력도 올킬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滴滴出行)의 총재(의장) 류칭(柳青·40)의 인생은 '분투' 그 자체다. 중국 IT 대부 류촨즈(柳传志) 레노버 창립자의 딸, 그야말로 금수저 중의 금수저라 좀 설렁설렁 살 법도 하지만 그녀의 인생에 '그냥'이란 없다.  
 
재벌 2세인 데다 능력까지 출중한 류칭은 중국 재계에서 줄곧 스포트라이트를 받아왔던 인물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V라인 얼굴과 큰 눈망울이 인상적인 류칭은 디디추싱 CF 모델로 활동해도 손색이 없을 미인으로 소문나 있다.  
류칭 디디추싱 총재. 중국 재계에서 소문난 미인이다. [출처: 바이두]

류칭 디디추싱 총재. 중국 재계에서 소문난 미인이다. [출처: 바이두]

특히 작년 5월 디디추싱이 애플로부터 10억달러(약 1조 1453억원)의 전략투자를 유치하는 데 크게 기여 하면서 중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류칭을 주목하기 시작했다.  
 
류칭은 애플이 투자를 결정하기 1개월 전 미국 애플 본사를 방문해 팀 쿡 최고경영자(CEO)를 만났다. 류칭은 팀 쿡에게 “과일 이름을 딴 회사는 모두 위대한 성취를 이룬다”는 재치 있는 농담을 건넸다고 한다. 애플(사과)과 샤오쥐(小桔, 작은 귤)를 동시에 띄운 셈이다. 샤오쥐콰이즈(小桔快智)는 디디추싱의 법인명이다.
 
류칭의 유쾌한 농담 덕분인지 1개월 뒤 애플은 디디추싱에 10억달러 투자를 결정했다. 이에 디디추싱의 기업가치가 200억달러(약 22조 9000억원)를 넘어서게 됐다. 무엇보다 당시 강력한 경쟁사였던 우버차이나의 기를 확실히 죽이는 데 성공했다. 결국 우버차이나는 작년 8월 디디추싱에 흡수됐다.  
 
현재 디디추싱의 기업가치는 500억달러(약 57조원)에 육박한다. 아시아 지역 비상장 기업 가운데 가장 몸값이 높은 TMT(Technology, Media, Telecommunications) 기업이다.
류칭과 팀 쿡 애플 CEO. [출처: 바이두]

류칭과 팀 쿡 애플 CEO. [출처: 바이두]

악바리 중의 악바리, 골드만삭스 아시아 최연소 상무
류칭은 베이징대 학사, 하버드대 석사 과정을 밟은 재원이다. 어렸을 때 빌게이츠의 <미래로 가는 길>을 읽고 감명을 받아 컴퓨터과에 진학했다. 한 때는 프로그래머를 꿈꾸기도 했다.  
 
아버지 류촨즈는 일찍이 자식들에게 회사를 물려주지 않을 거라고 천명했다. 장남 류린(柳林)은 신분을 절대 드러내지 않는다는 조건 하에 6개월간 레노버에서 인턴만 겨우 할 수 있었다.
 
류칭도 얼른 제 살길을 찾았다. 대학교 3학년 때는 레노버의 가장 강력한 경쟁사였던 컴팩(COMPAQ)에서 장학금을 받고 인턴까지 했다. 아버지에게 실력을 인정받기 위함이었다.
 
류촨즈와 류칭. [출처: 바이두]

류촨즈와 류칭. [출처: 바이두]

하버드대 석사 과정을 마친 후에는 1년간 지독하게 금융 지식을 쌓아 치열한 경쟁을 뚫고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로 당당히 취직했다. 무려 18차례의 채용 절차를 거쳐 최종 면접에서는 셀린디온의 'My heart will go on'까지 부르며 면접관에게 절실함을 어필했다고 한다.
 
하지만 주니어 애널리스트의 삶은 고달프기 짝이 없었다. 주말도 없이 매주 100시간 넘게 근무했다. 새벽 5시에 퇴근하면 2~3시간 눈을 붙인 뒤 오전 9시에 출근하는 식이었다. 입사 동기 중 절반은 버티지 못 하고 퇴사했다.
 
하지만 류칭은 그 지옥(?)에서 무려 12년을 악착같이 버텼다. 많은 기업인을 만났으며 기업들의 다양한 성공, 실패 케이스를 심도 있게 연구했다. 그리고 2012년, 악바리 같은 근성과 뛰어난 능력으로 골드만삭스 아시아 역대 최연소 상무 자리에 올랐다.
 
중국의 한 유명 투자자는 류칭을 이렇게 평가했다.
투자자가 일말의 관심을 보이면 곧바로 투자를 이끌어내는 대단한 사람이다. 3주만에 7억달러를 조달한 적도 있다.
 
연봉 깎아 스타트업 이직...한 달도 안돼 8천억원 유치
자신의 성격, 의지, 품성 모두 아버지로부터 물려 받았다고 말하는 류칭은 역시 류 회장처럼 모험심도 강하다. 2014년 7월, 류칭은 연봉을 깎으면서까지 골드만삭스를 나와 스타트업 디디다처(디디추싱의 전신) 최고운영책임자(COO)로 부임한 것.
 
이러한 딸의 결정에 류촨즈는 “정말 안정적인 생활을 버리고 험난한 길을 갈 테냐? 그렇다면 앞으로 어떤 고난이 따르더라도 그걸 고생이라 여기지 마라. 스스로가 선택한 길이니까”라고 말했다고 한다. 류칭이 어떠한 가정교육을 받았는지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2015년 디디다처가 경쟁사 콰이디다처와 합병하면서 초대형 차량공유 기업 디디추싱이 탄생했다.  
 
그런데 두 차량공유 공룡의 합병과 관련해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 있다. 두 기업의 합병을 최초로 제안한 사람이 바로 류칭이라는 사실이다. 류칭은 디디다처, 콰이디다처의 투자자인 알리바바, 텐센트와 매우 긴밀한 관계에 있어 비교적 순조롭게 협상을 주도할 수 있었다.
 
류칭은 차량공유 시장에 관심을 보이는 모든 투자펀드를 설득해 단 3주 만에 7억달러를 유치해냈다.
- GSR Ventures 주샤오후(朱啸虎)
 
재벌 2세이자 글로벌 투자은행 고위임원 출신인 류칭은 다른 직원들과 거리감을 좁히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한 것으로 유명하다. 멀리 출장을 갈 때는 일부러 다른 동료들과 함께 이코노미석에 앉았으며, 숙소도 특급호텔이 아닌 비즈니스 호텔에 묵었다. 잘 들고 다니던 명품백은 집에 두고 다녔다.  
 
골드만삭스처럼 디디추싱에서도 강도 높은 업무는 계속됐다. 류칭이 오후 9시에 퇴근해 아이들을 재우고 밤 11시에 다시 회의를 주재했다는 이야기는 업계에 전설처럼 회자되고 있다.    
류칭 디디추싱 총재. 중국 재계에서 소문난 미인이다. [출처: 바이두]

류칭 디디추싱 총재. 중국 재계에서 소문난 미인이다. [출처: 바이두]

차근차근 위로 올라온 청웨이는 시장에 민감하고 추진력이 강하다. 류칭에게 부족한 능력이다. 명문가 출신 류칭은 대범하고, 인맥과 시야가 넓으며, 재무능력이 탁월하다. 청웨이에게 부족한 능력이다. 따라서 두 사람의 조합은 최고다.
청웨이(程维) 디디추싱 CEO와 류칭 총재를 모두 잘 아는 현지 엔젤투자자 왕강(王刚)의 평가다.  
 
세 아이의 엄마 류칭은 유방암이라는 큰 시련을 겪기도 했다. 2015년 9월, 디디추싱 사내 메일을 통해 유방암 투병 사실을 알린 류칭은 재택근무를 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암 투병을 하면서도 일을 놓지 않은 것이다.  
 
다행히 병마를 이겨낸 그녀는 예전보다 더 건강해진 모습으로 디디추싱을 이끌고 있다. 대학교에서 학생 가르치기, 고아원 운영하기, 요가학원 오픈 등 아직 하고싶은 일이 산더미인 류칭. 일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찬 그녀는 이제 '류촨즈 딸'이라는 꼬리표를 떼기 위해 애쓰는 중이다.    
류촨즈 회장은 한 인터뷰에서 자신과 딸의 미래를 예견했다. 몇 년 후면 사람들이 나를 보고 “저 골프 치는 노인네가 류칭 아빠래!”라고 말할 그 날이 올 것이라고.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