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제주항공 전세기 운항 허가…사드보복 조치 이후 처음

제주항공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청주공항-중국 장자제 간 전세기 2편의 운항 허가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주한미군 사드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조치 이후 첫 전세기 운항 허가다.
 
'제주항공'은 대표적인 저가항공이다.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사진 제주항공 인스타그램]

'제주항공'은 대표적인 저가항공이다.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사진 제주항공 인스타그램]

제주항공은 이날 "중국 민항당국이 최근 제주항공이 신청한 청주-장자제 간 부정기편 운항 허가를 내줬다"며 "오는 25일과 29일 2차례에 걸쳐 전세기를 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전세기엔 각각 180명의 장자제 관광객이 탑승할 예정이다.
 
이는 사드보복 조치 이후 첫 전세기 운항 허가로 중국이 보복 철회 움직임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일각에서 나오지만 본격적인 보복 철회로 판단하기엔 이르다는 분석이다. 한국을 찾는 중국 전세기가 아닌, 중국을 찾는 한국 관광객을 태운 전세기에 대한 허가일 뿐이라는 것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경우는 한국 관광객들을 수송하기 위한 것"이라며 "본격적인 보복 철회 움직임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