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文 1호 공약 '적폐청산특위'...별도 설치 놓고 고심 중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집에 가장 처음 적시된 '적폐청산특별조사위원회'가 별도로 설치되지 않을 전망이다. 문화일보는 17일 청와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공약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적폐청산특위를 따로 만들지 않는 방향으로 내부 의견 정리가 됐다"고 말했다.
 
별도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는 대신 부처별로 적폐를 조사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운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의 '1호 공약'에 청와대가 수정 쪽으로 방향을 튼 까닭으로는 '최순실 게이트' 수사 진척상황에 따른 중복 조사 우려가 꼽힌다. 이미 상당 부분 수사가 진행됐고, 특히 문화계 지원 배제 리스트(블랙리스트) 사건의 경우 후속 조치까지 마련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또,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안에 따르면 적폐청산특위는 올 연말쯤 설치되는데, 이때까지 전 정권의 적폐 조사가 계속될 경우 국민통합 분위기를 해칠 수 있다는 점을 청와대가 의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역할을 해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앞서, 적폐청산특위를 별도로 설치한다는 입장을 강하게 밝힌 상황이라 결론을 내리기에는 이른 시점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은 지난 6일 라디오 방송을 통해 "연말까지 적폐청산특별조사위원회를 만들어 국정농단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