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능후 "국민연금 공공부문 투자 확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17일 “국민연금의 공공부문 투자는 미래세대를 위한 투자”라며 사실상 국민연금기금의 공공투자 확대 방침을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서초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서초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후보자는 이날 자유한국당 윤종필ㆍ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자료에서 ‘공공투자 정책에 국민연금이 투입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후보자는 "국민연금기금은 공적 연금으로서 이제 공공적, 사회적 역할 강화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금의 수익성과 안정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국민연금 정책 최고의결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 협의를 거쳐 투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공공부문 투자에 나섰다가 손실이 날 가능성에 대해선 "보육, 임대주택 등의 공공부문에 투자하는 것은 미래세대를 위한 투자"라며 "출산율과 고용률 제고 효과와 함께 국민연금의 지속 가능성 강화에도 기여할 수 있어 장기적으로 ‘수익률이 높다, 낮다’라고 단정 짓기 어렵다"고 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