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2분기 '깜짝' 성장률 … 상반기 경제성장률 6.9%

중국 경제가 올 2분기에도 7%대에 근접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년 동기 대비)이 6.9%를 기록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수치다. 블룸버그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문가 설문을 통해 예측한 2분기 성장률 전망치는 6.8%였다. 중국의 1분기 성장률도 6.9%였고, 2분기까지 합한 상반기 성장률도 6.9%로 집계됐다. 
국가통계국 싱즈홍 대변인은 “국제적으로 불안정한 요인이 많고 국내적으로도 장기간 누적된 구조적 모순이 두드러졌지만, 상반기 경제가 안정적이며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올해 성장 목표치 초과 달성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수출 증가와 국내 소비 확대가 성장을 이끌었다. WSJ은 “세계 경제가 살아나는 데 힘입어 중국 수출이 증가했고, 중국 내 견고한 소비가 투자 둔화를 상쇄했다”고 분석했다. 상반기 수출은 15% 늘어난 7조2097억 위안을 기록했다. 
 
이날 국가통계국이 함께 발표한 주요 경제 지표도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 6월 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7.6% 증가했다. 6월 소매판매는 11% 증가해 블룸버그 전망치 10.6%를 상회했다.  
 
상반기 고정자산 투자는 전년 동기보다 8.6% 증가했다. 역시 시장 전망치(8.5%)보다 약간 높았다. 싱즈홍 대변인은 구체적인 수치는 언급하지 않은 채 6월 실업률이 5%에 못미쳤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과도한 투기성 차입을 제한하려는 정부 정책에도 불구하고 중국 경제가 강한 탄력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중국 정부의 목표 성장률 6.5%를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중국 2분기 성장률 6.9%를 이끈 요소는 무역이었다. 중국 산둥성 칭다오 항구에서 근로자들이 컨테이너 화물선이 입항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칭다오 AP=연합뉴스]

중국 2분기 성장률 6.9%를 이끈 요소는 무역이었다. 중국 산둥성 칭다오 항구에서 근로자들이 컨테이너 화물선이 입항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칭다오 AP=연합뉴스]

다만 부동산은 중국 경제에 불확실성을 주는 요소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부동산 경기 둔화와 글로벌 무역환경 변화를 하반기 위험요인으로 보고 있다. 블룸버그는 “부동산 시장 과열이 식어가고 있는데, 그 영향이 2분기에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올 하반기는 상반기보다 경기 둔화가 예상된다. 코메르츠방크의 저우하오 이코노미스트는 WSJ 인터뷰에서 “올 상반기 중국 경제가 기대보다 나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하반기 경기 둔화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초 국제통화기금(IMF)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올해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로 각각 6.6%를 제시했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