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군사회담+적십자회담' 패키지로 북에 제안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17일 오전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21일 남북군사회담 개최를 제의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17일 오전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21일 남북군사회담 개최를 제의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정부가 17일 북한에 남북 군사당국 회담과 남북 적십자회담 등 패키지 남북대화를 제안했다.
 
국방부는 이날 서주석 차관이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읽은 발표문을 통해 “남북한 군사당국 회담을 오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또 “북측은 현재 단절돼 있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복원해 우리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해 2월 개성공단이 사실상 페쇄된 뒤 모든 남북 간 통신 채널을 단절했다.
 
그러나 서 차관은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의 범위에 대해 “구체적으로 특정하기보다는 북한의 반응을 보면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대북확성기 방송 중단과 같은 특정 의제를 먼저 회담 테이블에 올려놓지 않겠다는 뜻이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이 17일 대한적십자사에서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개최를 제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이 17일 대한적십자사에서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개최를 제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도 이날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다음달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김 직무대행은 “현재 우리측에는 많은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가족 상봉을 고대하고 있으며, 북측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이분들이 살아 계신 동안에 가족을 만날 수 있게 하는 것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대북 패키지 회담 제안은 “지난 6일 우리 정부의 제안에 대한 후속조치”(서주석 국방부 차관)라는 설명처럼 문재인 대통령의 ‘7ㆍ6 베를린 구상’을 이행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독일 베를린에서 휴전협정 64주년인 7월 27일을 기해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 행위를 상호 중단하자”고 제안했다. 또 10ㆍ4 남북 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10월 4일에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하자고 밝혔다.
 
북한이 우리의 남북 군사당국 회담 제의에 응하면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1년 7개월여 만에 남북이 군사문제를 놓고 회담을 하는 것이다. 2014년 10월 남북은 판문점 지역에서 비공개 군사당국 회담을 연 적이 있다. 마지막 이산가족 행사는 지난 2015년 10월에 있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