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년중앙] 사춘기라 휙휙 바뀌는 내 마음 이해해 주는 건 누구

이유 없이 짜증이 나기도 하고, 별것 아닌 문제로 왈칵 눈물을 쏟아내기도 하죠. 때론 친구 문제로 밤잠을 설치고, 부모님과의 마찰로 집에 들어가기 싫을 때도 있습니다. 나는 지금 사춘기를 겪고 있는 걸까요?
이번 주 소중에서는 사춘기를 앞두고 있거나, 사춘기를 겪고 있거나, 이제 막 사춘기를 지나 보낸 청소년 6명이 모여 사춘기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들의 고민이 치기 어린 투정 혹은, 어른에 대한 반항의 한 종류로 치부하기엔 결코 가벼워 보이지 않습니다. 사춘기에 대해 말 못했던 그들의 진짜 속사정을 공개합니다.
진행 및 정리=이다진 기자 leedajin@joongang.co.kr,  사진=임익순(오픈스튜디오)
참여 학생= 한유민(숭실대 기독교학과 1), 최상인(서울 영일고 2), 최지웅(경기 풍양중 1), 홍민주(서울 광희중 1), 김민제(서울 신도초 6), 이은채(인천 병방초 5)
사춘기 고민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눈 최지웅·김민제·최상인·홍민주·이은채·한유민 학생.

사춘기 고민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눈 최지웅·김민제·최상인·홍민주·이은채·한유민 학생.

  
요즘 부모님과 사이 어때?
(지웅) “엄마랑 다툰 적이 있는데, 그때 엄마가 저한테 “너 사춘기인 것 같다”고 말했어요. 기분요? 그냥 올 게 왔나보다 했어요.”  
(민주) “저는 요즘 짜증을 자주 내는 것 같아요. 요즘은 이상하게 감정 기복도 심해지고, 짜증도 더 많이 나요.”
(상인) “저는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부모님께 먼저 말했죠. 그런데 엄마는 “사춘기 같은 것은 없다”고 말했어요. 아빠는 “자기 합리화”라고 말했고요. 반항적인 태도를 스스로 자기 합리화한다는 거죠. 제가 사춘기라는 사실을 두 분 다 부정하는 것 같았어요.”
(지웅) “사춘기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부모님과 생각이 다르다고 생각되면 일단 대화를 시도해요. 그 과정에서 크고 작은 충돌도 있죠. 하지만 부모님의 대답을 듣고, 그게 설사 이해가 안 되더라도 일단 순응하는 편이에요.”
(상인) “사실 그게 가장 편한 방법이거든요.”
(민주) “제가 자존심이 세서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거든요. 그래서 마찰이 생기면 끝까지 따지는 편인데, 그럼에도 부모님과 싸움이 길어지면 제가 힘드니까 그냥 잘못했다고 해요.”
(민제) “하지만 결국 똑같은 행동을 반복해요. 대신 안 걸리려고 노력하죠. 예를 들어 독후감을 새로 쓰기 귀찮아서 예전에 쓴 걸 날짜만 바꿨다가 걸린 적이 있어요. 그래서 최대한 부모님이 안 봤을 법한 옛날 독후감을 골라서 날짜만 바꿔서 냈더니 안 걸렸어요”
(상인) “그런데 저희가 뭘 잘못했는지 부모님이 정확하게 짚어주지를 않아요.”
(유민) “게다가 “내가 너를 어떻게 키웠는데?” 라고 말하시면 할 말이 없어져요.”
(은채) “그래서 저는 참는 편이에요. 제 동생은 부모님께 잘 대드는 편인데, 동생도 나중에는 더 이상 혼나고 싶지 않아서 부모님께 사과를 하더라고요.”
이은채 “사춘기가 와서 성격이 바꿘다 해도 그 모습 그대로 부모님이 이해해 주시면 좋겠어요.”

이은채 “사춘기가 와서 성격이 바꿘다 해도 그 모습 그대로 부모님이 이해해 주시면 좋겠어요.”

최상인 “부모님의 가치관을 너무 많이 심어주지 않으면 좋겠어요. 성장하는 걸‘지켜본다’는 느낌으로요."

최상인 “부모님의 가치관을 너무 많이 심어주지 않으면 좋겠어요. 성장하는 걸‘지켜본다’는 느낌으로요."

 
부모님이 이해가 안 될 때
(상인) “중학교 때 엄마랑 다툼이 잦은 이유는, 여자친구 문제 때문이었어요.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하자 아빠는 좋아하셨는데, 엄마는 절 따로 불러 여자친구와 헤어지라고 말하셨어요. 엄마는 여자친구와 헤어지고 공부를 열심히 하라고만 하셨어요. 모든 대화는 ‘기승전-공부’로 끝나는 게 너무 답답했어요.그 이후로는 이성친구에 관한 이야기는 엄마에게 하지 않아요.”
(민주) “저는 혼자 공부하다 잘 모르는 부분이 있어서 아빠께 여쭤봤어요. 설명을 들어도 잘 모르겠어서 “모르겠다”고 말했는데 엄마는 "장난으로 공부하는 것 같다"며 혼을 내셨어요. 지금 생각해도 답답하고 서운해요.”
(은채) “제가 5학년이라 해도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이 들지 않아서 쉽지가 않아요. 특히 학교에 다녀오면 바로바로 공부하는 게 어려워요. 그럴 때 엄마는 공부하기 싫으면 책이라도 읽으라고 자꾸 반복해서 말씀하시는데, 그러면 책을 읽는 것도 힘들어져요. 또 스스로 책을 읽으려던 참에 엄마가 “책 읽어”라고 말하면 더 읽기 싫어지거든요.”
(민제) “친구들과 함께 버스를 놓쳐 택시를 탄 적이 있어요. 나중에 이 사실을 안 엄마가 다짜고짜 화를 내셨어요. 택시는 위험하다면서요. 저는 휴대폰도 가지고 있었고, 친구들과 여럿이 타서 위험하지 않았다고 말했죠. 하지만 엄마는 이해하지 못하고 화만 냈어요. 고작 택시를 탔다고 혼나는 게 말이 안 되는 것 같아요. 엄마는 본인이 옳다는 전제에서 저를 설득시키려고 하기 때문에 대화가 잘 안돼요.”
(유민) “부모님이 더 논리적으로 설명해주면 좋을 것 같아요. 부모님이 생각하는 것보다 아이들은 더 많이 받아들일 수 있는데 그걸 모르시는 것 같아요.”
(민주) “한 번에 고치기 힘든 일도 있는데, 너무 다그치는 것도 힘들어요. 잘못을 하고 “죄송해요. 다시는 안 그럴게요”라고 말하지만, 똑같은 실수를 할 때도 있잖아요.”
(유민) “혼날 때 “왜 대답을 안 해?”라는 말도 자주 들어요. 그렇다고 제 의견을 말하면, 말대꾸 한다고 혼나요. 사춘기는 처음으로 부모님께 자신의 의견을 말하기 시작하는 시기잖아요. 그런데 부모님은 제가 의견을 말하는 걸 반항으로 여기고 더 강하게 대응하시는 것 같았어요.”
김민제 “엄마는 제 이야기를 듣고 상황을 판단하기보다, 본인이 옳다는 전제 하에 절 설득시키려 하셔서 대화가 잘 안 돼요.”

김민제 “엄마는 제 이야기를 듣고 상황을 판단하기보다, 본인이 옳다는 전제 하에 절 설득시키려 하셔서 대화가 잘 안 돼요.”

 
나는 사춘기일까?  
(상인) “호기심이 많아지고 해보고 싶은 것도 많아지는 것 같아요. 그렇지만 모든 행동에 대한 책임은 아직 지지 못하는 것 같아요.”
(민주) “저는 예전보다 자주 울어요. 요즘엔 조금만 힘들고 컨디션이 나빠도 금방 눈물이 나와요. 아무것도 하기 싫거나, 짜증날 때도 많고요. 감정기복이 크다는 것을 느껴요.”
(민제) “저도 예전보다 감정의 기복이 커진 것 같아요. 학교에서 화가 나거나, 욱하는 마음이 생기면 바로 주먹부터 나가요. (일이 커지면 마음이 불편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마음이 불편하긴 하지만, 솔직히 내가 싸움에서 이겼다는 뿌듯함이 더 커요.”
(상인) “저는 중3때 제일 힘들었어요. 특목고에 떨어지고나서요. 열심히 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으니까 ‘나 왜 살지?’라는 생각까지 했어요. 심지어 그때가 여자친구 문제로 3~4개월 동안 엄마랑 얘기도 안했을 때예요. 그래서 집이 답답하게 느껴졌어요. 집에 들어가기 전에 괜히 동네 한 바퀴 더 돌고 그랬죠. 그래도 친구들의 도움으로 잘 극복했던 것 같아요.”
(유민) “저는 사춘기가 일찍 끝났다고 생각했어요. 친구들보다 철이 일찍 들었거든요. 그런데 대학에 입학하고 ‘사춘기를 다시 겪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사춘기는 자아정체성에 대해 고민하는 시기라고 하잖아요. 지금 제가 그렇거든요. 뭘 좋아하고 뭘 하고 싶은지 확신이 없어요.”
(은채) “제가 볼 때, 외모나 이성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면 사춘기인 것 같아요.”
(지웅) “제 주변에도 이성친구가 있는 애들이 있는데, 제대로(?) 사귀는 것 같지는 않아요. 사귄다면서 데이트를 한 번도 안 한 애들도 있어요.”
(민제) “저는 작년에 여자친구를 사귀었어요. 150일 정도? 아빠는 좋아하셨고, 엄마는 착잡해 했어요. “이제 널 보낼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어요.”
 
홍민주 “저를 걱정하고 챙겨주는 건 좋지만, 가끔은 그냥 내버려 두면 좋겠어요. 힘들어도 한 번쯤은 스스로 해결하고 싶어요.”

홍민주 “저를 걱정하고 챙겨주는 건 좋지만, 가끔은 그냥 내버려 두면 좋겠어요. 힘들어도 한 번쯤은 스스로 해결하고 싶어요.”

사춘기와 친구  
(민주) “단톡방에 카톡이 와 있는데, 엄마가 못 보게 하면 답답해요. 저희는 단톡방에서 친구들과 이야기하는 걸 엄청 중요하게 생각하거든요. 친구와 직접 만나 대화하는 것만큼 중요하죠. 그런데 자꾸 이를 통제하니까 짜증이 나요.”
(상인) “사춘기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친구’가 무척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제가 사춘기 때의 스트레스를 친구들과 놀고 활동하면서 풀었거든요. 취미활동까지 같이 하면서 잘 극복했던 거 같아요.”
(유민) “저도 사춘기 때, 친구와 남자친구에게 제 감정을 다 쏟아냈던 것 같아요. 하지만 감정을 다 쏟아내면 제 스스로가 격앙돼 더 힘들더라고요. 그럴 땐 한 발짝 뒤로 물러서서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친구에게도 내가 지금 이런 기분이 들어서 화를 낼 것 같으니 이해해달라고 말하는 거죠. 그럼 격앙된 감정으로 실수하는 일이 줄어들어요.”
(민제) “저는 화가 나거나 답답하면 바로바로 풀어야 해요.”
(민주) “저도 그래요. 친구랑 싸운 상태로 오래 두면 그 시간만큼 친구랑 점점 멀어지는 것 같거든요.”
(지웅) “친구 문제로 힘들기도 해요. 저는 그 친구한테 준 마음이 큰 것 같은데 그 친구가 나한테 준 마음이 더 적다고 느껴지면 힘들어요. 또는 친한 친구가 잠깐이나마 나에게서 돌아섰을 때, 힘들다고 느껴요. 엄청 무거운 짐을 혼자 들고 있는데, 이걸 받아줄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생각하면 너무 힘든 것 같아요.”
(상인) “전 전학을 많이 다녔는데, 그때마다 새로운 친구도 사귀고 정도 많이 주었죠. 물론 상처받은 적도 있어요. 하지만 나쁘지 않아요. 그 과정에서 나를 얻는 것이 많으니까요.”
(유민) “친구에 대한 과한 기대를 버리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최선을 다했고, 그걸로 나는 행복한 사람이 되는 거잖아요”
최지웅 “친구 문제가 힘들기도 해요. 제가 친구한테 준 마음보다 그 친구가 나에게 준 마음이 적다고 느껴질 때요."

최지웅 “친구 문제가 힘들기도 해요. 제가 친구한테 준 마음보다 그 친구가 나에게 준 마음이 적다고 느껴질 때요."

한유민 “전 부모님이 공부를 못해도 너를 사랑한다고 말해주셔서 힘이 됐어요. 이런 말을 다른 부모님도 자주 해주면 좋겠어요.”

한유민 “전 부모님이 공부를 못해도 너를 사랑한다고 말해주셔서 힘이 됐어요. 이런 말을 다른 부모님도 자주 해주면 좋겠어요.”

 
엄마·아빠에게 하고 싶은 말
(은채) “우리가 사춘기가 와서 성격도 바뀐다 해도, 바뀐 모습 그대로 부모님이 이해해줬으면 좋겠어요.”
(민제) “저는 이해해주기보다는 ‘그래. 저럴 수도 있다’라고 생각해줬으면 좋겠어요. 그냥 있는 그대로의 저를 받아들이는 거예요. 이해를 한다고 해도, 어차피 어른들 입장에서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상황이 오면, 또 저를 설득하고 고치려고만 하니까요.”
(민주) “저를 걱정해주고, 챙겨주는 건 고맙지만, 가끔은 그냥 내버려두면 좋겠어요. 비록 힘든 일이라 할지라도 한 번쯤은 제가 스스로 해결할 수 있게끔 맡겨주시면 좋겠어요. 제가 부모님께 도움을 요청하기전 까진요.”
(유민) ”저는 사춘기 때 내가 좋아하는 게 뭔지 고민하는 게 힘들었어요. 그때 부모님이 “네가 공부를 못해도 너를 사랑한다”고 말해주셔서 힘이 됐어요. 이런 말을 다른 부모님들도 자주, 그리고 꾸준히 해주면 좋겠어요.”
(상인) “아이들에게 부모님의 가치관을 너무 많이 심어주지 않으면 좋겠어요. ‘기른다’는 생각보다 성장하는 걸 ‘지켜본다’는 느낌으로, 부모 자식이 소통하며 같이 성장하는 거죠. 그러기 위해 제일 좋은 방법은 ‘대화’인 것 같아요.”  
친구문제, 부모님과의 마찰 등 사춘기에 대한 생각과 각자의 고민을 솔직하게 터놓고 풀어본 청소년들.

친구문제, 부모님과의 마찰 등 사춘기에 대한 생각과 각자의 고민을 솔직하게 터놓고 풀어본 청소년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