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남북 군사당국회담 21일 개최 北에 제안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로 21일 남북군사당국회담을 북한에 공식 제안했다.  
 
국방부는 17일 "지난 6일 우리 정부는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여 남북간 긴장을 완화해 나갈 것을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제안에 대한 후속조치로 국방부는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안한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북측은 현재 단절되어 있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복원해 우리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주기 바란다"며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독일 베를린에서 발표한 '베를린 구상'에서 "올해 7월 27일은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이날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단한다면 남북간의 긴장을 완화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