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능후 후보자 "복지부 산하 비정규직 8000여명 정규직 전환 추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8000명에 달하는 복지부 산하 공공기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7일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 자료에서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고용안정과 처우 개선을 위해 정규직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현재 복지부 산하 22개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노동자는 8000여 명이다.
 
박 후보자는 "비정규직 양산은 고용불안, 차별, 초저출산 문제 등 우리 사회가 직면한 주요 현안의 근본 원인"이라며 "공공부문이 선도해 정규직 전환을 추진함으로써 사회 양극화를 해소하고 고용-복지-성장이 선순환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 중으로 고용노동부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범정부 가이드라인'을 내놓으면 이에 맞춰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되, 정규직화되지 않을 경우에도 정규직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게 개선하겠다" 강조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