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미 FBI 전 국장 회고록 낸다…핵폭탄급 폭로 이어질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질까.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하다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회고록을 낸다.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AP=연합뉴스]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A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은 코미 전 국장이 이번 주 안에 주요 출판사들을 대상으로 판권 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NYT는 “코미는 트럼프가 취임한 후 ‘소란스럽고 짧았던’ 재임 기간을 포함해 그간 자신이 경험해 온 것들을 담은 책을 쓰고 있는 중”이라며 “최근 뉴욕에 있는 출판사, 편집자들과 미팅을 가지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출판사들의 관심도 뜨겁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와 트럼프 대통령을 압박하는 청문회 등으로 FBI는 물론, 코미 개인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늘어나서다. 신문은 주요 출판사들이 대거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NYT는 또 “이 책은 일반적인 회고록 형식이 아니며, 코미의 경력에서 가장 도전적인 순간들을 담은 책이 될 것”이며 “그의 목표는 자신의 경험에서 깨달은 윤리 의식과 의사 결정 방식, 리더십에 대한 이야기를 서술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코미의 회고록에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보다 상세한 이야기, 트럼프에 대한 추가 폭로가 담기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코미 측은 국가 기밀이 노출되지 않도록 법적 검토도 거칠 것으로 보인다.
 
코미 전 국장은 2003~2005년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법무부 부장관을 거쳐 2013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 의해 FBI 국장으로 발탁됐다. FBI 국장의 임기는 10년이지만, 코미는 지난 5월 임기 4년 만에 갑작스레 경질됐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