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상조 "재벌 불공정 거래 혐의 포착…가을 이전 직권조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취임 한 달을 맞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국내 45개 재벌의 내부거래 조사를 통해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등 불공정 거래 혐의를 포착했다며 대대적인 직권조사를 시사했다.
 
17일 한겨레는 김 위원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늦어도) 가을 이전에 직권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보도에서 김 위원장이 구체적인 조사 시점까지 공개한 것은 아니지만, 한겨레는 오는 8월 조사 착수를 시사한 발언이라고 내다봤다.
 
또 김 위원장은 최근 경제를 넘어 사회 문제로 비화하고 있는 대기업 갑질과 관련해서도 조사 방침을 명확히 했다. 
 
김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최근 소프트웨어 제작 위탁 분야의 부당 하도급 혐의에 대한 조사를 착수했고, 7월 말부터 대리점 분야에 대한 실태점검에 착수할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대기업 부당 하도급 행태에 관해)내년부터 10만개 달하는 대리점 전반에 대한 서면 실태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가맹분야의 공정거래를 위한 종합대책을 이번 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이번 주 발표 계획을 밝힌 종합대책에는 가맹계약 내용에 대한 정보공개를 확대해 가맹점주의 협상력을 높이는 방안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