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더,오래] 성태원의 날씨이야기(3) 제발 잠만 잘 수 있게 해줬으면...

은퇴자들은 ‘날씨 경영’을 잘해야 한다. 그래야 신체 건강은 물론 정신 건강도 잘 지킬 수 있다. 날씨가 몸과 마음 건강에 다 같이 영향을 크게 미치는 요소라서 그렇다. 한창때는 대개 직장이나 일터에 온종일 붙박이처럼 묶여 있을 때가 많다. 하지만 은퇴하면 시간이 고스란히 자기에게 주어지다 보니 바깥나들이가 많아지고 이래저래 날씨에 신경 쓸 일도 많아진다. 은퇴자를 위한 날씨 경영 이야기를 연재한다. <편집자>
 
[경주=연합뉴스] 13일 경북 경주의 낮 최고기온이 39.7도까지 치솟은 가운데 경주시 인왕동 동궁과 월지 옆 연꽃단지에서 시민이 연꽃을 구경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주=연합뉴스] 13일 경북 경주의 낮 최고기온이 39.7도까지 치솟은 가운데 경주시 인왕동 동궁과 월지 옆 연꽃단지에서 시민이 연꽃을 구경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였던 7월 12일(수)은 초복이었다. 날씨도 복날인 줄 알았던지 전국을 온통 찜통더위와 열대야로 몰아넣었다. 경주의 한낮기온이 보통 사람의 체온보다 높은 37.9℃까지 올라갔다. 대구 35.9℃, 강릉 35.3℃, 광주 34.2℃ 등 곳곳에 33℃(폭염특보 기준 온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연출됐다. 
 
당연히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주의보 및 경보)가 발령됐다. 6월 말부터 전국 곳곳에 나타나기 시작했던 열대야가 이날 서울에도 출몰했다. 작년보다 열흘 빠른 것이었다. 고온다습한 공기가 남서풍을 타고 계속 유입되면서 올해 서울 지역 열대야가 작년보다 일찍 찾아 왔다.
 
초복 날 13시 폭염 특보 현황.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 및 경보가 내려져 있다. [사진 기상청]

초복 날 13시 폭염 특보 현황.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 및 경보가 내려져 있다. [사진 기상청]

 
장마 중이라 습기도 많아 불쾌지수가 80 전후로 오르며 대부분 사람이 불쾌감을 느꼈다. 말 그대로 더위 먹기 딱 좋은 날씨였다. 초복 다음 날인 7월 13일(목)은 한술 더 떴다. 경주의 경우 한낮 기온이 39.7℃로 40℃에 육박하며 7월 기온으론 7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산 39.3℃, 영천 38.9℃, 포항 38.6℃ 등 폭염이 맹위를 떨쳤다. 겨우 삼복더위 문턱에 들어섰을 뿐인데 벌써 날씨가 이렇게 불쾌하고 무덥다니! 역대 최고급 무더위로 혼쭐이 났던 지난해가 떠올라 지레 겁도 난다.
 
문제는 열대야다. 낮 동안 찜통더위에 시달려도 밤에 만이라도 숙면을 하면 건강은 그런대로 유지된다. 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아졌다. 열대야가 잦아졌기 때문이다. 어차피 여름이니 한낮 무더위는 어떻게든 견뎌내야 한다.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틀거나, 샤워한 후 시원한 수박 한 그릇 먹으면 좀 나아진다. 너무 끈적거릴 땐 제습기라도 한번 돌리면 훨씬 좋아진다.  
 
[서울=연합뉴스] 열대야가 나타난 12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무더위를 피해 휴식을 즐기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울=연합뉴스] 열대야가 나타난 12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무더위를 피해 휴식을 즐기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요즘 같은 장마철 밤에 시원하지 않고 덥거나 끈적끈적한 열대야가 나타나는 이유는 뭘까. 소위 ‘야간 구름 이불 효과’와 습기 때문이다. 밤에 대지를 덮고 있는 구름이 이불 역할을 해 낮 동안에 데워진 지상의 열기가 대기 상층부로 빠져나가지 못하는 게 첫 번째 이유다. 대기 중에 습기가 많으면 이게 열을 머금어 기온이 내려가는 걸 방해하는 것도 이유가 된다.  
 
숙면을 방해하거나 심지어 불면증까지 유발하는 열대야란 놈은 사실 처치가 좀 어렵다. 일단 잠이 든 후에는 어떻게 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개인차가 좀 있겠지만 열대야 속에서도 숙면을 하려면 자기 전에 미리 ‘날씨 경영’을 잘할 필요가 있다. 편안한 마음으로 다음과 같은 열대야 대응 수칙을 실천하면 효과가 좀 있다.
 
열대야 대응 수칙
 
▷목욕은 찬물보다 미지근한 물로 한다.(찬물은 잠깐은 시원하지만 결국 체온을 올려 숙면을 방해한다)
 
▷에어컨은 26℃ 정도를 유지하는 게 좋다. 단, 잠들기 1시간 전에 틀고 잘 때는 끈다.
 
▷조명을 어둡게 하고 독서·음악 등으로 몸과 마음을 차분하게 한다. ▷TV, 스마트폰 등은 자기 전에 보지 않는다. 
 
▷잠들기 2시간 전까지 심한 운동은 피한다. 할 경우에도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20∼30분의 산책 정도. 
 
▷알코올이나 카페인이 든 음료는 마시지 않는다. 미지근한 우유, 루이보스차, 메밀차 정도가 대안. 
 
▷수면 시간을 규칙적으로 갖고 지나친 낮잠이나 아침 늦잠은 피한다.
 
열대야(Tropical Night)란 오후 6시∼다음 날 오전 9시 사이 최저기온이 25℃보다 높아 잠들기 힘든 무더운 밤이 되는 걸 가리킨다. 하기야 24.9℃라고 잠이 잘 오고, 25℃라고 잠이 오지 않을까. 그건 아닐 것이다. ‘열대야’란 것도 사람들이 날씨 경영을 위해 편의상 붙인 이름에 지나지 않는다.  
 
수면에 적합한 기온은 18~20℃다. 하지만 열대야가 되면 우리 몸의 온도 조절 중추가 흥분돼 각성상태가 된다. 이럴 경우 수면 중 심박 수가 증가해 깊은 잠을 못자고 몸을 뒤척이며 자주 깨게 된다. 질 낮은 수면이 이어지면 심한 피로감이나 집중력 저하 등에 시달리게 된다. 또 짜증, 무기력증, 두통, 식욕 부진, 소화 불량 등 소위 ‘수면지연 증후군'에도 빠지기 쉽다.  
 
잠자는 아기 [중앙포토]

잠자는 아기 [중앙포토]

 
7월 중순께 찾아왔던 열대야가 이젠 6월 하순~7월초로 앞당겨지고 있다. 올해 첫 열대야는 폭염이 일찍 찾아온 탓인지 6월 30일(강릉·포항 등) 발생했다. 이어 광주(7월 1일), 대구·제주(7월 2일) 등으로 번지며 올해 열대야 시작일이 작년보다 2~23일 빨라졌다.  
 
기후변화와 도시화 현상도 열대야를 키우고 있다. 1940년대 정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에는 열대야란 기상 현상이 없었다. 요즘은 여름 한철에 10~20일 정도의 열대야를 기록하는 도시가 적지 않다. 도시개발로 콘크리트 건물과 아스팔트가 전국을 뒤덮으면서 소위 ‘도시 열섬 현상'(Urban Heat Island Effect)이 확산된 탓이다. 그래서 도시가 농촌이나 어촌보다 열대야가 많다.
 
성태원 더스쿠프 객원기자 iexlover@naver.com 
 

[제작 현예슬]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