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현대차 노사, 파업 아닌 상생에서 해답 찾아야

현대차 노조가 6년 연속 파업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물론 아직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이 남아 있고, 노사가 조만간 협상 재개 의사를 밝힌 만큼 곧바로 파업에 돌입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올해 현대차 노조의 파업결의를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은 어느 때보다 의아하고 착잡하다. 올 들어 현대차의 실적 악화와 위기 징후가 뚜렷하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 실적만 해도 판매량이 전년 대비 8.2% 줄었다. 특히 중국법인은 판매량 기준으로 전년 대비 42%, 출고 판매가 기준으로 60% 줄며 적자로 전환했다. 중국 판매의 경우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보복의 영향도 있지만 중국 로컬 메이커들의 약진으로 현대차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어서다. 지금은 위기 타파를 위해 새로운 시장 전략을 집중적으로 실행할 때다. 이런 터에 현대차 노조가 위기극복을 위한 노사화합 메시지가 아니라 갈등의 시그널을 세계 시장에 던졌다는 점이 실망스럽다.
 
파업권은 근로자의 권리다. 하지만 현대차 노조는 국내 최대 규모 기업노조의 하나로서, 다른 기업 근로자들에 대한 책임감과 연대의 모범도 보여야 한다. 완성차 업계의 파업은 협력업체와 영세 부품 납품업체의 수익성 악화로 이어지며 중소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삶을 위협한다. 실제로 지난해 파업에 돌입한 현대차 노조를 향해 중소협력업체들이 “현대차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절규했던 장면을 되돌아봐야 한다.
 
국내 자동차산업은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굳건하게 완성차 생산국 순위 ‘톱5’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올해 7위 추락을 우려할 정도로 위기 국면이다. 자동차 산업은 반도체와 함께 국내 대표 산업으로 한국인의 자존심이기도 하다. 현대차 노사가 아직 협상의 여지가 있는 만큼 파업이라는 극단적 선택이 아닌 상생의 해법을 찾아 국내 대표 산업 자존심 회복의 의지를 보여주기 바란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