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리온 결빙 알고 KAI서 납품 받은 장명진 수사 의뢰

감사원이 16일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비행 안정성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결빙 현상이 발생하는데도 국산 헬기 ‘수리온’의 납품 재개를 지시했기 때문이다. 항공기는 높은 고도를 비행할 때 구름입자와 부딪히면서 표면에 얇은 얼음막이 생긴다. 이 얼음막이 커지는 현상을 결빙(Icing)이라고 한다. 결빙은 항공기의 성능과 조종 능력을 떨어뜨리고 심하면 엔진까지 손상시킬 수 있다.
 
감사원에 따르면 방사청은 ‘사업 일정이 늦어진다’는 이유로 결빙 성능시험을 뒤로 미룬 채 2012년 12월부터 수리온을 한국항공우주산업(KAI)으로부터 납품받았다. 결빙 현상은 이후 세 차례 수리온 비상착륙·추락 사고의 직간접 원인이었다고 감사원은 설명했다.
 
2016년 3월 수리온의 결빙 성능시험 결과 101개 항목 중 29개 항목이 기준에 미달하자 방사청은 그해 8월 수리온 납품을 중단시켰다. ‘결빙 현상을 2018년 6월까지 보완하겠다’는 KAI의 약속만 믿고 장 청장은 지난해 12월 납품 재개를 승인했다는 게 감사원 감사 결과다. 감사원 관계자는 “2018년 6월까지 결빙 성능 개선이 유예되면서 방사청은 KAI로부터 지체상금(배상금) 4571억원을 받을 수 없게 됐다”고 했다.
 
관련기사
 
방사청은 또 납품 재개를 위해 ‘안전에 문제가 없다’면서 군 당국을 앞장서서 설득했고, 결빙 성능을 ‘안전관리사항’에서 ‘일반사항’으로 변경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사실상 KAI에 대한 특혜”라고 설명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