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 KAI 역대 경영진 비리 수사 … 정권 차원 비호도 대상”

검찰은 지난달 21일 감사원으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아 ‘수리온 헬기 사업’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에 배당해 수사해 왔다. 검찰 관계자는 16일 “장명진(사진) 방위사업청장 등 방사청 직원에 대한 수사 의뢰와 현재 진행 중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수사는 큰 틀에서 하나의 수사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무기 조달 및 개발을 주도하는 방사청과 여기에 항공 관련 군사장비를 납품하는 KAI는 서로 떼어놓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검찰 수사는 크게 두 갈래로 진행될 전망이다. 하나는 KAI가 군사장비 개발 과정에서 원가를 부풀려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의혹과 관련된 것이다. 다른 하나는 방사청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군사장비의 전력화를 강행해 KAI를 비호했다는 의혹이다.
 
검찰의 칼끝이 전 정권 인사들로 향할 가능성도 있다. 검찰 관계자는 “방사청과 KAI의 관계는 물론, KAI가 참여한 군사장비 개발 과정 전반, 역대 경영진의 비리까지도 확인하겠다. 이 과정에서 정권 차원의 비리에 대한 비호 또는 묵인이 있었는지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관계자도 “장명진 청장이 KAI에 대해 특혜를 줬다면 지난 정부 실세들의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며 “이들도 누군가의 청탁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하성용 KAI 사장이 지난 정부 실세에게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검찰 수사 대상이 된 장명진 청장의 업무용 휴대전화는 이날 하루 종일 꺼져 있었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장 청장은 14일 평소처럼 근무했다”며 “감사원의 검찰 수사 의뢰에 대한 입장 표명은 없다”고 전했다. 장 청장은 1976년 6월 국방과학연구소(ADD)에 입사한 뒤 미사일만을 연구한 ‘미사일 박사’였다. 태양에너지연구원에서 3년 근무한 걸 빼곤 36년간 ADD를 지켰다. 그런 그를 2014년 11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방사청장에 임명했다. 당시 이례적 인사라는 평가가 많았다. 역대 방사청장들은 예비역 장성이나 경제 관료 출신이었기 때문이다.
 
장 청장은 박 전 대통령과 서강대 전자공학과 동기(70학번)로 실험실 짝꿍, 도시락 친구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그를 방사청장으로 임명한 또 다른 배경이라는 분석이 당시 나왔다. 
 
이철재·윤호진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