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축구 대표팀 통해 ‘원팀 신화’를 파헤친 『원팀리더십』출간

원팀리더십

원팀리더십

 ‘이기기 위해서는 팀이 하나로 똘똘 뭉쳐야 한다. 하나의 정신이 되어 뛰어야 한다.’
 
 이른바 ‘원 팀’(ONE-TEAM)이 되어야 한다는 이 주문은 팀 단위로 진행되는 스포츠 세계에서 흔히 하는 말이다. 스포츠뿐 아니다. ‘하나가 되자’는 말은 사실 어느 조직에 가나 들을 수 있다.
 
 유독 한국 사회가 강조하는 가치 ‘원 팀’. 그러나 원 팀이 되기만 하면 정말 이길 수 있는 것일까. 원 팀은 과연 그 어떤 적도 무찌를 수 있는 천하무적 팀일까.  
 
『원팀리더십』은 이 명제에 의문을 품은 저자가 한국 축구 대표팀을 통해 ‘원팀 신화’를 깊숙이 파헤친 책이다. 오랫동안 여러 스포츠 현장을 누비며 치열하게 분석하고 보도해온 이정찬 기자가 그 주인공이다.
 
 저자는 수없이 많은 이들을 만나 취재하고 현장에서 직접 부딪치며 살핀 결과, ‘원 팀’은 강팀이 될 수 있는 여러 방법 중 하나에 불과하며 원 팀이 될 것을 강요하면 외려 수많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언뜻 이해가 안 되지만, 그가 고른 이야기들을 읽다 보면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물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FC바르셀로나·레알 마드리드 등 내로라하는 해외 유명 축구팀들의 사례를 설득력 있게 제시할 뿐 아니라, 저자가 직접 발로 뛰며 보고 들은 내용을 꼼꼼히 담아내서다.
 
 기자는 수많은 인터뷰와 자료를 토대로 “맹목적인 ‘원 팀’의 신화에 갇혀있을 게 아니라, 시대에 맞는 팀 철학과 문화를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고 강조한다.  
 
 특히 재미있는 부분은 팀 내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갈등도 에너지로 활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우리 사회, 특히 스포츠 세계에선 팀 내 갈등설이 터져나올 때마다 쉬쉬하고 입막음해온 게 사실이다. 하지만, 유럽의 축구 강국들에선 그렇지 않다.  
 
 선수끼리는 물론, 선수와 감독의 관계도 대등하며 서로 의견이 다를 때는 남들이 보거나 말거나 다투기도 한다. 하지만 이렇게 갈등을 드러냄으로써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고, 때로는 이 갈등이 팀에 엄청난 에너지를 불어넣기도 한다는 것이다. 축구와 스포츠를 넘어 크고 작은 조직에도 두루 적용될 수 있는 메시지다.  
 
 저자의 통찰력도 빛나지만, 무엇보다 꼼꼼한 취재 덕분에 즐길 수 있는 우리 축구계의 숨겨진 이야기를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축구와 스포츠를 잘 모르는 독자가 읽어도 지루하지 않게 진행되는 이 이야기들은 놀라울 정도로 반짝이며 방대하다. 여기에 홍명보, 박지성, 슈틸리케 등 저자가 직접 만난 한국 축구 리더들의 이야기는 큰 감동을 준다.  
 
 “기업과 대한축구협회를 함께 이끌다 보니 기업과 축구팀이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을 하곤 한다. 나 역시 축구에서 기업 경영을 배울 때가 많다. 20~30대 젊은 팀원들이 조직 생활을 해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이정찬 기자는 자신의 풍부한 경험과 깊은 식견으로 스포츠 팀의 성공과 실패 사례를 소개한다. 중요한 것은, 단순히 예시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이것이 실제로 일반 조직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을지 고민한 내용을 함께 풀어놓았다는 점이다.”(서형욱 풋볼리스트 대표 겸 MBC 축구해설위원) 등의 추천사가 전혀 과찬이 아닌 이유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