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수원 '원전 중단 의결'서 나홀로 반대한 교수..."납득할 수 없어"

14일 한수원 이사회가 신고리 5, 6호기 공사 일시중단을 기습 결정한 가운데 한수원 경주 본사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한수원 이사회가 신고리 5, 6호기 공사 일시중단을 기습 결정한 가운데 한수원 경주 본사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경주의 한 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5, 6호기 공사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이사회에 참석한 13명 중 유일하게 반대 의사를 낸 사람은 비상임이사인 조성진 경성대 에너지학과 교수 1명 뿐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제출한 '이사회 개최 결과 보고' 자료에 따르면 6명의 상임이사와 7명의 비상임이사 중 조 교수 1명을 제외한 12명은 찬성의견을 냈다.
 
조성진 한국수력원자력 비상임이사. [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조성진 한국수력원자력 비상임이사. [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조 교수는 이사회에서 "지난 1983년 이래 지금까지 원자핵 전공 교수로서 학생들을 교육하고 있으며 원자핵 분야뿐 아니라 최근 20여년간은 유기물 태양광 소자, CIGS 태양전지, 폐기물 재활용 및 에너지 회수, ESS(에너지저장장치) 등 신재생에너지에 관해 연구해 SCI급 논문과 연구보고서 그리고 특허를 100여건 발표했다"며 "그동안 연구와 교육에서 얻은 경험에 의하면 현재 논의되고 있는 탈원전 정책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전날 이사회의 신고리 5, 6호기 잠정중단 결정에 따라 공사는 3개월 동안 중단된다. 이에 대해 한수원 노동조합이 법적 투쟁을 하겠다고 밝혀 진통은 계속될 전망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