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캐비닛 문건 상당수 우병우가 작성한 것으로 판단"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중앙포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중앙포토]

청와대는 “고(故) 김영한 전 민정수석(박근혜 정부 당시)의 자필메모로 보이는 문건을 민정비서관실 캐비닛에서 발견했다”며 “이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김 전 수석의 메모는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본격 불거지기 전 문제가 됐다. 김 전 수석은 비망록 형태의 메모를 통해 2014년 10월 초 ‘김 전 실장의 지시’라는 표기와 함께 “문화ㆍ예술계의 좌파 각종 책동에 투쟁적으로 대응하라”고 적었다.
 
당시 야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은 이 비망록의 작성 경위에 대해 집중적으로 공세를 폈지만, 김 전 수석이 지병으로 사망하면서 의혹으로만 남아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또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민정수석실 캐비닛엔 박근혜 정부때 삼성의 경영권 승계 지원 검토 문건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국민연금공단의 (삼성물산에 대한) 의결권 관련 문서도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청와대는 또 이번에 새로 발견한 문건의 상당 부분을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만든 것으로 보고 있다. 청와대가 이를 검찰에 전달함으로써, 우 전 수석에 대한 ‘수사 2라운드’가 시작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우 전 수석은 국정농단 개입 의혹 등과 관련해 불구속 기소된 상태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