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민·노조원, 39.7도 폭염 속 한수원 봉쇄 … 이사회 결국 무산

신고리 원전 5, 6호기 공사 일시 중단 여부를 결정하는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13일 경북 경주시 한수원 본사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노조와 지역주민의 반대로 무산됐다.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왼쪽 둘째)이 이사회에 참석하는 조성희 한수원 이사회 의장(오른쪽 둘째)을 막고 있다. [경주=프리랜서 공정식]

신고리 원전 5, 6호기 공사 일시 중단 여부를 결정하는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13일 경북 경주시 한수원 본사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노조와 지역주민의 반대로 무산됐다.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왼쪽 둘째)이 이사회에 참석하는 조성희 한수원 이사회 의장(오른쪽 둘째)을 막고 있다. [경주=프리랜서 공정식]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 6호기(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공사 일시 중단 여부를 결정하려던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한수원 노조원과 울산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13일 오후 3시 한수원 이사회가 예정됐던 경북 경주시 한수원 본사 건물 안팎에는 39.7도까지 치솟은 폭염에도 노조원과 시민 600여 명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회의 시작 두 시간을 앞둔 이날 오후 1시쯤부터 본사 건물 바깥에선 공사 주변 지역 주민 400여 명이, 건물 안에선 한수원 노조원 200여 명이 시위를 시작했다. 조성희 한수원 이사회 의장을 비롯한 사외이사들은 이날 오후 3시와 오후 4시40분쯤 두 차례에 걸쳐 건물로 들어가려고 시도했지만 본관 로비에 있던 노조원들에게 막혀 돌아서야 했다.
 
손복락(54) 서생면주민협의회 원전특위위원장은 “지역 주민들이 신고리 원전 1호기 건설 때부터 40년간 재산권을 침해당했지만 참고 살았다”며 “희생을 감수하면서 협조했는데 지금 와서 갑자기 공사 중단으로 되갚는다고 하니 배신감마저 든다”고 말했다.
 
주민 김모(52)씨는 “집 주변이 모두 파헤쳐져 완전히 폐허가 됐는데 원상복구도 할 수 없고 그냥 죽으라는 소리로 들린다”며 답답해했다.
 
신고리 5, 6호기 공사 현장에서 일하는 인부들도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될까 봐 불안해하고 있다. 이상훈(62·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명산리)씨는 “인부만 수천 명이나 되는 대형 공사가 갑자기 중단되면 인부들은 물론 공사장비업체와 주변 식당 등이 모두 타격을 입게 된다”고 주장했다.
 
노조원들은 본관 건물과 바깥을 연결하는 정문과 지하 입구, 2층 입구를 모두 봉쇄했다. 경찰은 만일의 충돌에 대비해 본사 안팎에 경찰 10여 개 중대 800여 명을 배치했다. 한때 서생면 주민들이 정문을 뚫고 본사로 들어가려고 시도하다 부딪치기도 했다.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은 “국가의 천년지대계인 에너지 정책이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판단에서 한수원 이사회를 원천 봉쇄했다”며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미래 에너지 정책이 수시로 바뀐다는 사실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수원 측은 오후 5시5분쯤 기자들에게 “한수원 이사회가 무산됐다”고 밝혔다. 사외이사들이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한수원 측은 다음 이사회가 개최될 일시와 장소 등은 추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사회 등 앞으로의 절차와는 별개로 신고리 5, 6호기의 공사가 일시 중단되면 한수원 이사진 등은 ‘줄소송’에 직면할 전망이다. 한수원 노동조합은 공사가 일시 중단되면 이사회의 결정을 무효화 또는 효력정지시키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내기로 했다. 남건호 노조 기획사무처장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일시 중단으로 발생하는 피해에 대해 이사진에 배임죄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 중단을 반대하는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도 이사회를 형사고발한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공사 중단으로 피해가 발생하면 시공사와 협력사도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한수원은 3개월 공사가 일시 중단되는 동안 인건비 120억원을 포함해 약 1000억원가량의 손실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주=김정석 기자, 이승호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