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년간 46억··· 숭실대, ICT연구센터 지원대상 선정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지난 6월 26일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하는 ‘ICT고급인력양성 및 연구센터(ITRC: ICT Research Center) 지원사업’에 ‘차세대 인터넷 인프라 시스템 연구센터(센터장 김영한, 전자정보공학부 교수)‘로 최대 총 6년 간 46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2000년 시작된 ITRC 지원사업은 ICT 분야에서의 대학지원사업 중 가장 큰 규모에 속하며, 대학의 기술개발을 통해 석박사급 고급인력 양성, 산학협력을 지원하는 ICT 분야 고급 전문인력 양성사업이다.  
 
숭실대학교의 ‘차세대 인터넷 인프라 시스템 연구센터(Internet Infrastructure System Research Center: IISRC)’는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과 AI기술, 가상화 기술 등을 결합하여 4차 산업혁명의 인프라로서의 지능형 인터넷 인프라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로서 일반인들은 4차 산업 혁명의 각종 변화된 기술들을 경험하게 하는 기반환경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본 연구센터는 학부생 및 대학원생들이 핵심 연구원으로 참여하여 공동연구를 통해 4차산업혁명 기반 인프라 기술의 전문가로 배출되는 것을 주요 목표로 하고 있다.
 
본 연구센터는 주관기관인 숭실대학교와 포항공대, 연세대를 포함한 총 5개의 대학과 5개 의 참여기업으로 구성됐다. 숭실대학교에서는 김영한 센터장과 전자정보공학부 정수환 교수, 유명식 교수, 정윤원 교수, 윤영식 교수, 배점한 교수와 벤처중소기업학과 최자영 교수가 연구진으로 참여했다.  
 
김영한 센터장은 “4차산업혁명의 인프라 기술연구를 국내대학 중에서 숭실대가 주도하고 연구력을 결집할 수 있게되어 한 단계 숭실의 발전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하며 명실상부한 핵심기술개발과 전문가를 양성하는 연구센터로 발전시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