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고객이 원하면 농담도 현실로 만든다 … 만우절 이벤트 또 제품화

팔도 '팔도비빔면'
팔도는 만우절 이벤트로 진행한 ‘팔도 만능비빔장’을 실제 제품으로 선보였다. 팔도비빔면 5입 번들 제품 구매 고객에게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사진 팔도]

팔도는 만우절 이벤트로 진행한 ‘팔도 만능비빔장’을 실제 제품으로 선보였다. 팔도비빔면 5입 번들 제품 구매 고객에게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사진 팔도]

팔도가 지난 4월 기업블로그를 통해 만우절 이벤트로 진행한 ‘팔도 만능비빔장’을 실제 제품으로 선보였다. 팔도는 지난달부터 ‘팔도비빔면’ 5입 번들 제품 구매 고객에게 ‘팔도 만능비빔장’을 사은품으로 증정하고 있다. 비빔라면 시장의 강자 팔도가 1984년 비빔면 제품 출시 이래 34년 가까이 고객들로부터 받아온 ‘비빔장’ 별도 출시 요구에 부응한 것이다.
 
팔도 관계자는 “팔도 만능비빔장은 비빔밥을 만들어 먹거나 삼겹살, 골뱅이를 찍어서 즐길 수 있다. 특히 요리가 초보인 분들도 34년의 비빔장 노하우를 가질 수 있을 만큼 다양한 요리에 적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만능비빔장은 팔도비빔면 제품에 들어 있는 액상수프를 업그레이드했다. 매콤한 마늘과 홍고추, 새콤한 사과과즙, 달콤한 양파를 함유하고 있다.
 
팔도가 고객의 요구에 응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한정판으로 출시한 ‘팔도비빔면 1.2’는 한 개는 양이 부족하고 두 개는 많다는 고객의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다. 이 제품도 팔도가 2015년 만우절에 농담 이벤트로 공개한 ‘비빔면 1.5인분’에 고객이 호응하자 제품화했다. 팔도비빔면 1.2 제품은 기존 제품과 가격(860원)이 동일하며 면과 액상수프의 양을 각각 20% 늘려 중량은 130g에서 156g으로 증가했다.
 
팔도는 또 색다른 맛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주기 위해 여름 스페셜 한정판으로 ‘팔도 초계비빔면’도 출시했다. 이로써 팔도는 팔도비빔면, 팔도쫄비빔면, 팔도비빔면 1.2, 팔도 초계비빔면, 팔도비빔면 컵 2종, 팔도비빔면 치즈컵 등 총 7종의 비빔면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팔도는 팔도비빔면 1.2 한정판과 팔도 초계비빔면이 국물 없는 라면의 인기에 힘입어 매출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팔도비빔면은 지난 3월 한 달간 1000만 개가 판매됐다. 여름철 비빔면 성수기도 아닌 3월에 이같은 판매고를 올린 것은 처음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올 1월부터 5월까지 전년 대비 15% 증가한 누계 4700만 개가 판매됐다. 팔도는 올해 팔도비빔면 연간 1억 개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1984년 출시된 팔도비빔면은 출시 이후 33년 동안 10억 개가 판매됐으며 4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