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여야 3당 예방…자유한국당에선 거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이 2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이 2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국회를 찾아 여야 지도부를 만난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각각 찾아 이달 말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 등 외교 현안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다만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과 김동철 원내대표는 전날까지 예방에 응할지 여부를 확정하지 않다가 이날 아침 만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일정상 여건이 되지 않아 22일 강 장관을 만나기로 했다.
 
 앞서 야3당은 강 장관이 업무에 부적격한 인사라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으로 여야 대치정국이 격화됐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