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역차 큰 자궁경부암 예방접종…"12세 여아 무료 접종하세요"

만 12세 여자 청소년은 자궁경부암 백신을 무료로 맞을 수 있는 대상자다. 한 여아가 병원에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중앙포토]

만 12세 여자 청소년은 자궁경부암 백신을 무료로 맞을 수 있는 대상자다. 한 여아가 병원에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중앙포토]

만 12세가 된 여성 청소년은 보건소나 지정 병원을 방문하면 자궁경부암(사람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사춘기 성장 발달과 초경에 대한 건강상담도 이 자리서 함께 이뤄진다. 생식기 감염을 일으키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는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이다. 성접촉으로 많이 전파되지만 일단 감염되면 치료법이 딱히 없기 때문에 조기 예방을 위해 백신을 맞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률의 지역별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지원 대상자인 2004~2005년생의 17개 시도별 접종률은 충남(42.4%), 충북(41.4%) 등이 높았지만 부산(31.4%)은 최하위였고 경기(32.5%), 대구(33%) 등도 낮았다. 기초자치단체로 들어가면 차이는 더 벌어진다. 충남 청양군은 접종 대상 4명 중 3명(73.7%)은 백신을 맞았지만, 경기 과천시는 10명 중 2명(22.2%) 수준에 그쳤다. 두 곳만 비교하면 3배 이상 차이 나는 셈이다.
 
  이렇게 지역별로 차이가 큰 이유는 뭘까. 질병관리본부는 여성 청소년 자녀를 둔 보호자들의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에 대한 인식도가 환경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으로 본다. 실제로 2004년생의 1차 접종률이 높은 충남 논산시(72.5%), 수원시 권선구(64.3%)에선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하러 온 여성 청소년에게 적극적으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의 필요성을 안내했다. 강원 양양군과 전남 곡성군 등은 관내 학교와 연계해 학부모에게 개별 전화나 문자로 예방접종을 독려했다.
 
  반면 상대적으로 인구가 많은 지자체에선 예방접종 안내가 어렵고 경북 울릉군 등 일부 지자체는 보건소 외 접종 기관이 없어 보호자 동행이 어려운 부분이 있다. 또한 최근 불거진 백신 안전성 논란과 자연주의 육아 열풍도 예방접종을 기피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는 성접촉으로 많이 전파되지만 일단 감염되면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그래서 청소년 시기 백신을 통한 조기 예방이 중요하다. [중앙포토]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는 성접촉으로 많이 전파되지만 일단 감염되면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그래서 청소년 시기 백신을 통한 조기 예방이 중요하다. [중앙포토]

  무료로 실시하는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은 지난해 6월 처음 시작됐다. 지난 1년간 2003~2005년생 여성 청소년 29만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이 가운데 12만5000명은 6개월 간격으로 받아야 하는 2차 접종도 완료했다. 하지만 올해 1차 접종을 받아야 내년에 2차 접종을 받을 수 있는 2004년생은 절반 수준(52.2%), 올해 지원이 시작된 2005년생은 17.7%만 1차 접종을 마쳤다.
 
자궁경부암, 예방이 중요
  질병관리본부는 이를 고려해 적극적으로 예방접종의 안전성·필요성을 알릴 계획이다. 각 지역 학교·의료계와 협력해 중학교 1학년 학생이 학생검진차 의료기관을 찾으면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할 예정이다. 또한 백신의 효과와 국내 부작용 신고 현황 등 정보를 활발하게 제공해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다는 목표다.
 
  공인식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장은 "아직 접종을 받지 않은 2004~2005년 출생 여성 청소년에겐 우편물을 여름방학 전에 개별 발송해 방학 기간에 백신을 맞도록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