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차, 미국에서 집단소송 당해…고객들 “조향장치 결함”

현대자동차 본사[사진 다음 로드뷰]

현대자동차 본사[사진 다음 로드뷰]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조향장치 결함 문제로 집단소송을 당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 2명은 현대차가 2013∼2016년형 엑센트와 엘란트라의 조향장치 결함 사실을 숨긴 채 이들 차량을 판매했다며 미 캘리포니아 중부 연방지방법원에 최근 집단소송을 냈다.
 
 원고들은 소장에서 조향장치 결함으로 인해 파워스티어링 시스템이 갑자기 작동을 멈춰 운전자가 스티어링휠(운전대)을 조작하는 데 어려움을 겪거나 아예 조작이 불가능해진다고 주장했다. 또 스티어링휠을 운전자 뜻대로 조작하지 못하면 주행 중 장애물을 발견했을 때 대응 능력이 떨어져 안전에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소장에 따르면 원고 한 명은 2015년 구매한 2013년형 중고 엑센트를 몰면서 스티어링휠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현상을 여러 차례 겪었다. 이 때문에 현대차 대리점을 찾아가 수리를 요구했으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른 원고는 2014년형 엘란트라를 신차로 구매했지만 스티어링 시스템 이상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