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나은이 폭로한 '극성팬 선물'의 정체

[사진 JTBC]

[사진 JTBC]

 
에이핑크 손나은이 일부 지나친 팬심이 가져온 부정적인 행태를 언급했다.  
 
에이핑크의 멤버 박초롱, 손나은은 19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게스트로 출연해 세계의 팬덤 문화와 관련한 토론을 진행했다.
 
이들은 이날 일부 격한 팬들 때문에 고충을 겪은 적은 있다고 고백했다.
 
박초롱은 "해외에 가면 호텔 방 번호를 알아내 전화를 하거나 노크를 하는 경우가 있다"며 "구멍을 통해 누군가 봤더니 태블릿PC를 든 남자가 계속해서 노크하더라. 나오면 사진을 찍으려고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손나은도 "팬이 준 선물에 도청장치나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경우도 있다고 하더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에이핑크는 최근 살해 협박 전화를 받아 걱정을 산 바 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