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문정인 특보에 경고

청와대가 19일 미국 워싱턴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미 합동군사훈련과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를 축소할 수 있다”는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문정인(사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에게 사실상 경고 조치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책임질 만한 분이 오늘 문 특보에게 앞으로 있을 한·미 관계에 여러 가지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엄중하게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과 배치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어디까지가 맞고 어디까지가 틀리다고 하는 것은 아니고, 현재 남북 관계 상황과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쏘는 상황을 타개하고 새로운 국면을 만들기 위한 여러 가지 아이디어가 있을 수 있다” 고 말했다.
 
문 특보는 한·미 정상회담을 열흘 앞둔 16일(현지시간) 워싱턴의 한 세미나에 참석해 ‘대통령이 제안’ ‘대통령의 염두’란 말과 함께 “남북 대화를 북·미 대화 조건과 맞출 필요가 없다” 등의 발언을 했다.
 
관련기사
 
한편 문 특보는 19일(현지시간)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워싱턴에서 한 발언은)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고, 정부의 생각은 아니다”며 “협상은 일방적인 것이 아니다”는 소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