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철우 "文 정부, 대통령 선거까지 못 갈 것 같다"

19일 오후 제주시 퍼시픽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제2차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이철우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9일 오후 제주시 퍼시픽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제2차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이철우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정부 탄핵 가능성을 언급했다.  
 
19일 제주 퍼시픽 호텔에서 열린 지역공개회의 제주타운홀 미팅에는 자유한국당 7·3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 후보자들이 참석했다.  
 
이철우 후보는 이 자리에서 "지금 문재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정말 기가 막힌다"면서 "국민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대통령 만들어놓았더니 정말 나라를 망하도록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반드시 우리 당을 잘 개혁해서 다음 지방선거에서 성공하고 총선 승리하고 다음 대통령 선거는… (문재인 정부가) 대통령 선거까지 지금 안 갈 것 같다"며 "여러분, (문재인 정부) 오래 못 갈 것 같다. 반드시 (정권) 찾아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저는 안보 전문가로서 문재인 정부 그 누구도 저와 안보관 토론회를 하면 긴장한다"며 "저는 개헌전도사로 활동했다. 개헌을 통해 지방분권을 강화해 다음 지방선거 때는 지겟작대기만 꽂아도 당선이 다 되게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함께 자리한 박맹우 후보 역시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오만이 데드라인을 넘어가고 있다"며 "우리가 지금부터 자중하고 피나게 대비하면 우리 시대가 의외로 빨리 올 수가 있다"고 말했다.  
 
윤종필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하고 있다"며 "나라 곳간이 언제 바닥날지 모르는 위기 속으로 국가를 몰아가고 있어 출마를 결정했다"고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