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재철 "靑, 문정인 특보 발언 축소에만 급급…즉각 해임해야"

심재철 국회부의장. [중앙포토]

심재철 국회부의장.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한미군사훈련 조건부 축소 발언에 대해 즉각 해임을 요구했다.
 
19일 심 부의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문정인 특보 즉각 해임해야'라는 제하의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글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폭탄발언으로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미 국무부는 이례적으로 '개인 의견일 것'이라는 반응을 공개하며 억지로 참는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이어 심 부의장은 "청와대는 사견일 뿐이라며 파장을 축소하고자 급급하고 있다"며 "청와대는 대통령이나 정부 입장이 아닌 단순한 '사견'이라고 치부할 거면 즉각 특보를 해임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사드 견해, 방한 미 고위직과의 의원들에 대한 靑(청와대)의 대응 등 한-미 사이에 이상기류가 누적되고 있는 것이 우려된다"며 "상대가 있고, 국력의 차이가 나는 게임이 외교라는 현실을 무시한 채 내 주장만으로 일이 풀리는 것이 아님을 문재인 정권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문 특보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동아시아재단-우드로윌슨센터 공동 세미나에서 문 대통령의 제안이라고 소개하며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미국과 논의를 통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심재철 국회부의장 페이스북]

[심재철 국회부의장 페이스북]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