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탈리아 축구영웅' 말디니, 테니스 선수로 변신

테니스 선수로 깜짝 변신한 말디니(왼쪽)와 그의 복식 파트너 란도니오. [말디니 인스타그램]

테니스 선수로 깜짝 변신한 말디니(왼쪽)와 그의 복식 파트너 란도니오. [말디니 인스타그램]

 
이탈리아 축구대표팀 전설적인 수비수였던 파올로 말디니(49)가 테니스 선수로 변신했다.  
 
ESPN은 18일 "말디니가 27일부터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아스프리아 테니스컵 챌린지 투어에 출전한다. 전직 프로테니스 선수 스테파노 란도니오(45)와 복식으로 나선다"고 보도했다.  
 
ESPN은 "축구선수 말디니가 2009년 은퇴 후 테니스를 시작했고, 최근 란도니오와 함께 대회 와일드카드 출전권을 따냈다"고 전했다.  
 
말디니는 테니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뒤 5~6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축구 못지않게 테니스 실력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란도니오는 "말디니는 서브가 좋다. 말디니는 타고난 운동신경과 강한 정신력을 코트에서 뿜어낸다"고 전했다.  
 
 
말디니는 1988년부터 2002년까지 이탈리아 대표팀 수비수로 활약하며 A매치 126경기에 출전했다. 2002년 한일월드컵 한국과 16강에 출전해 쓰라린 패배를 맛보기도했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AC밀란에서 1984년부터 2009년까지 647경기를 뛰며 이탈리아 세리에A 6회 우승 등을 이끌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