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원식 "안경환 기자회견 후 靑에 '부적합' 의견 전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우원식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우원식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거취 논란을 조속히 정리해달라'는 뜻을 청와대에 전달한 사실이 19일 알려졌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 민심에 반하는 후보가 있다면 여당도 당연히 그 부적합함을 지적한다"며 "안 전 후보자에 대해 '부적합하다'는 (당내) 의견을 모아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언제 의견을 전달했는가'라는 질문에 "안 전 후보자가 (16일 오전) 기자 회견을 통해 (허위 혼인신고·아들 징계 취소 특혜 등 각종 논란에 대해) 해명한 이후 그 정도 해명으로는 국민 민심을 돌릴 수 없겠다고 판단해 민주당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청와대에 부족합 의견을 전달했다"고 답변했다.
 
우 원내대표의 발언은 문재인 정부에서 여당인 민주당이 청와대에 '쓴소리'를 하며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는 뜻으로 해석 가능하다. 여당이 청와대에 인사청문회 정국에서 반대 의사를 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은 안 전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이 불거진 초기에만 해도 "청문회 절차를 통해 검증하면 될 것"이라는 입장이었으나 해명 기자회견 후에도 반대 여론이 수그러들지 않자 서울러 청와대에 이같은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향후 진행되는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 등에서 여당이 어떤 목소리를 낼지를 놓고 여당 내에서 '거수기는 안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우 원내대표는 다른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 "청문회 과정에서 확인하고 결정하면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청문회 후) 국민의 판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