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고리 5,6호기 공사 계속 진행…주민들 “백지화 이유 명확해야 수용”

울산 울주군 서생면 주민협의회 소속 지역주민들이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요구하고 있다. [서생면 주민협의회]

울산 울주군 서생면 주민협의회 소속 지역주민들이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요구하고 있다. [서생면 주민협의회]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위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며 백지화 가능성을 언급하자 지역 주민들이 ‘선(先)대화 후(後)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신고리 5,6호기가 들어서는 울산시 울주군에 사는 이상대 서생면주민협의회장은 “국민과의 소통을 늘 강조해온 대통령이기 때문에 지역 주민과 대화를 많이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백지화하려는 이유와 목적이 명확해야 주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주민들이 건설 백지화로 인센티브를 받지 못하는 것 때문에 문 정부의 탈핵 기조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도 명확히 했다. 이 회장은 “신고리 5,6호기는 기존 원전보다 내진설계가 강화됐는데 이게 불안하다면 현재 가동 중인 고리 2호기부터 신고리 4호기 등 7기의 안전성은 어떻게 담보할 수 있냐”며 “안전 대책이 마련된 이후에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가 논의돼야 앞뒤가 맞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환경단체는 문 대통령이 신고리 5,6호기의 전면 백지화를 선언하지 않아 아쉽다면서도 에너지 정책을 탈핵으로 전환한 만큼 조만간 구체적인 후속 대책이 뒤따를 것으로 기대했다. 최수영 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에너지 정책 방향을 탈핵으로 가겠다고 천명한 만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위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는 발언은 원론적인 수준"이라며 “조만간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중단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환경단체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검증하지 못한 신고리 5,6호기의 안전성 문제를 부각하는 동시에 산업통상자원부가 전면에 나서 탈핵 이후 대안 마련에 나설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 
 
이 사무처장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은 경주 지진 발생 이전이기 때문에 진도 5.8 이상의 지진 발생시 견딜 수 있는 내진설계가 이뤄졌는지 검증되지 않았다”며 “한국수력원자력을 관리감독하는 산자부가 전면에 나서 탈핵 기조에 맞춘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내놓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울원자력본부는 정부의 구체적인 건설 중단 지침이 내려올 때까지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이어나간다는 입장이다. 새울원자력본부 관계자는 “정부의 건설 중단 지침이 있기 전까지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계속 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며 “지침에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울주=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