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미애 "野, 조국 사퇴 요구는 스스로 적폐세력 인정하는 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김현동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김현동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야당이 조국 민정수석의 자진사퇴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검찰 개혁을 거부하는 적폐 세력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 아니면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이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2차 검증 전선을 이어가고 있다. 중단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 전 후보자의 도의적 판단에 따른 사퇴임에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불신으로 키워보려는 야당의 의도는 온당치 않다"며 "검찰 개혁을 두려워하는 세력들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다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법과 제도 안에서 인내를 갖고 야당과 협치를 포기하지 않았다"며 "야당의 태도는 검찰 개혁, 외교 개혁이란 달을 가리키는 데 달은 안 보고 손가락 보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또한 자유한국당을 향해“묻지 마 반대, 반대를 위한 반대가 국민 지지를 받는지 되돌아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정치권이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드는 데 협치의 뜻이 있다"며 “엄중한 시기인 만큼 야 3당이 국민 눈높이와 기준에서 판단하고 협조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