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국 책임론'에 입 연 표창원 "한번 실수에 사퇴? 정치 아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와 함께 불거진 '조국 책임론'에 대해 "'실패했다고 사퇴하라는 것은 너무 지나치지 않냐"고 말했다.
 
표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안 후보자가 지명 5일 만에 자진 사퇴를 발표하자 촉발된 조국 민정수석 책임론에 대해 "잘못했으면 인정하고 새 후보자를 지명하고 정부 조각을 빨리해야지 한번 실수 실패가 나왔으니 인사 검증 담당자가 사퇴하라는 것은 정치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표 의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주자 야당이 국회를 무시한다며 반발하고 있는 것에 대해 "얼굴이 상당히 두껍다는 말밖에 못 드리겠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왜 이렇게 됐느냐. 지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무조건 박근혜 대통령 1인만을 위해서 충성, 봉사했던 과거 여당의 후폭풍이 만들어낸 국정농단이지 않으냐"며 "인사문제만 해도 그동안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 강행을 가장 많이 한 것이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 아니냐"고 꼬집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