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미홍 “文 정부, 깨끗한 척하며 더러운 민낯 보여줘”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18일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깨끗한 척하는 자들의 더러운 민낯을 보여줬다”고 질타했다.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 [사진 정미홍씨 페이스북]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 [사진 정미홍씨 페이스북]

18일 정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공산주의에 빠져 이적질, 반역질한 놈들이 청와대 요직에 줄줄이 들어서고. 비리 백화점같은 자가 국무총리가 되고, 외교부 장관까지”라며 “문재인(대통령)이 정말 대한민국을 중심부터 다 헤집어, 근본을 무너뜨리고, 깽판 치려는 의도가 아니라면 이런 막된 인사 결정을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아니면, 정말 이런 부패하고, 윤리 의식없는 자들밖에 없는 건가. 깨끗한 척하는 자들의 더러운 민낯을 보여 준 문재인 내각”이라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준비된 대통령이라더니 이런 인물들 준비해놓고 있었나? 가장 많은 대통령 측근들이 부패 뇌물로 감옥 가고, 대통령 자신부터 내놓고 뇌물 받았던 역대 가장 부패하고, 미숙했던 게 노무현 정부였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8일 국회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국회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이 안 된 인사를 임명한 것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두 번째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