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경화 "정부, 북한인권결의 찬성 기조 유지해야"

강경화 외교부장관 [중앙포토]

강경화 외교부장관 [중앙포토]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은 정부가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19일 취임식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권 전문가로, 국제사회에서 한국에 대한 기대를 알고 있는 저로선 북한 인권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2008년 이후 유엔 북한인권결의에 찬성했던 그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 대해 여러 번 입장을 바꿨다. 2004∼2005년 유엔 인권위원회와 2005년 유엔 총회에서는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는 기권했다가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 2006년 찬성으로 돌아섰다. 그러나 2007년에 다시 기권했고, 2008년부터는 계속 찬성을 유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