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방간ㆍ중성지방 획기적으로 억제하는 신약후보물질 개발됐다

 한국 중년 남성들에게 흔한 지방간과 중성지방을 획기적으로 억제하는 신약후보물질이 개발됐다. 한국식품연구원은 19일 대사질환연구단의 최상윤 박사 연구팀이 포도나 콩류에 들어있는 천연물질인 레스베라트롤과 제니스테인의 화학구조를 변형해 개발된 물질인 'NED240'이 지방간과 혈중 중성지방 억제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방간은 음주나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어 간에 지방이 필요 이상으로 축적돼 생기는 병이다. 증상이 심해질 경우 지방간염ㆍ간경화ㆍ간암 등의 합병증을 일으킨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내 전체 인구의 20~30%가 지방간을 앓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 지방간과 유사한 생활습관으로 나타나는 혈중 중성지방은 동맥경화를 유발해 협심증ㆍ심근경색, 중풍 등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 된다.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된 물질을 실험용 쥐에 12주 동안 투입해 지방간 개선 효능이 86%에 이르는 것을 확인했다. 또 혈중 중성지방 농도는 178%나 내려가 정상 쥐보다 훨씬 더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연구팀은 현재 개발물질에 대해 국내 특허등록을 마쳤고, 국제특허 출원도 진행하고 있다.  
 
최상윤 박사는 “개발된 물질은 합성이 쉬울 뿐만 아니라 화학적으로 안정돼 경제적으로도 경쟁력이 뛰어나다”며 “독성 테스트에서도 전 항목에서 무독성으로 판별돼 신약으로 개발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