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유천에 수백만원 선물' 루머에 황하나 발끈

[사진 황하나씨 인스타그램]

[사진 황하나씨 인스타그램]

 
가수 박유천의 예비 신부이자 남양유업 외손녀인 황하나씨가 최근 박유천의 생일을 맞아 거액의 돈을 송금했다는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황씨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무시하려다 진짜 거짓 루머 퍼뜨리는 기자님들 너무해서 올린다"며 "제 동생 생일선물로 제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생일선물 해준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랑하는 하나뿐인 동생한테 돈 보낸 게 잘못인가요?"라고 반문하며 "동생이랑 오빠랑 생일이 이틀 차이라서 오해하실 수 있지만, 팩트로 폭행해 이 노래가 생각난다"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한 해외 네티즌과 주고받은 다이렉트메시지(DM) 캡처가 담겨 있다. 한 팬이 해당 루머에 대해 "사실이 맞느냐"고 묻자, 황씨는 "그에게 보내지 않았다"고 답했다. 
 
앞서 인터넷상에는 황씨가 박유천의 생일인 6월 4일을 기념해 돈을 계좌 이체했고, 원래는 777만7777원을 한 번에 보내고 싶었지만 불가능해 여러 번으로 나눠 보냈다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끌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