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자사고 학부모들 "교육감과 공개토론 원한다"

서울 자사고 학부모들이 자사고·외고 재지정 평가를 앞두고 서울 교육감과의 공개토론을 요구했다. 서울의 23개 자사고 학부모 대표들의 모임인 '자사고 학부모연합'(이하 자학연)은 19일 오후 시교육청을 방문해 조희연 교육감에게 “자사고 폐지와 관련해 공개토론을 하자”는 내용의 면담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숭문고 학부모인 자학연 유시현 총무는 이날 “교육이 정치에 휩쓸려서는 안 된다. 자사고의 축소·폐지에 대해 해당 학교 학부모들의 뜻을 모아 강력하게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폐지 방침에 대해 자사고 학부모들이 반대 집회를 한 뒤 교육청까지 행진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2014년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폐지 방침에 대해 자사고 학부모들이 반대 집회를 한 뒤 교육청까지 행진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유 총무는 “자사고 학부모에겐 한 번도 의견 수렴을 하지 않고 정권이 바뀌었다고 교육 정책을 손바닥 뒤집듯 바꾸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사고가 일반고 황폐화의 원인'이라는 주장에 대해서 유 총무는 “입시 위주 교육은 일반고가 훨씬 더 심하다. 다양한 교육 모델 실험과 수월성 교육에 일조해온 자사고의 긍정적 역할은 깡그리 무시한 채 비판만 하는 것엔 동의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오는 28일 서울시교육청은 세화여고·경문고·장훈고(자사고)와 서울외고 등 4곳의 재지정 평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평가에 따라 4곳의 자사고·외고 지위 유지가 결정된다. 조 교육감은 재지정 평가를 앞둔 나머지 자사고·외고에 대한 입장도 이때 함께 밝힐 계획이다. 
 
자학연은 26일 서울 지역 자사고·외고 학부모가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는 계획도 밝혔다. 앞서 18일 광양제철고·민사고·상산고·포항제철고·현대청운고 5개 자사고 교장은 공동 성명을 내고 새 정부의 자사고 폐지 공약을 비판했다. 전국자사고협의회도 이번 주 중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