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핵 문제, "북미간의 문제다" vs. "아니다"

 북한이 19일 여러 인터넷 매체들을 동원해 "핵문제는 북한과 미국의 문제"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핵 문제, 북남 사이에 논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조선반도(한반도) 핵 문제는 당사자인 미국과 우리(북한)가 논할 문제이지 결코 미국의 하수인에 불과한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것이 못 된다"고 밝혔다.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에 새로 들어선 정권이 관계 개선과 민간 협력사업에 대해 떠들어대며 생색을 내고 있다"며 "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운운하고 있는 대화니, 협력이니 하는 것들이 모두 공공연히 우리의 핵 포기를 전제로 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미(북미) 간의 문제인 핵 문제를 북남 사이에 해결해 보겠다고 하는 것은 언제 가도 실현될 수 없는 부질없는 망상이고, 스스로 제 손발을 묶어놓는 어리석은 짓"이라고도 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웹사이트 '메아리'도 이날 '조미 간의 문제를 북남 사이에 해결할 수 없다'는 제목의 글에서 "현 남조선 당국이 핵 문제 해결을 북남관계 개선의 기본 전제로 들고나오는 것은 그야말로 언어도단"이라며 '우리민족끼리'와 같은 주장을 했다. 메아리는 "핵 문제는 북남관계와 아무런 상관도 없으며 관계 개선의 장애물로 될 수 없다"면서 "조선반도 핵 문제는 미국의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공갈의 산물로서 철두철미 조미 간의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인터넷 매체에 개인 논평 형식으로 낸 글이긴 하지만 북한 당국이 이런 글에 대해 사전 검토작업을 한다는 점에서, 또 동시다발적으로 같은 주장을 펼치고 있다는 점에서 북한이 조직적으로 한국에 보내는 메시지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북한의 이런 주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의 추가 도발을 중단한다면 북한과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설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일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6자회담에 6개국(한국, 북한,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이 참가하고 있다. 북핵 문제는 국제사회의 문제"라며 "우리가 당사자인 것이 분명하다. 북한은 미사일, 핵실험 등의 도발을 중단하고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