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잦은 라면 섭취, 여성에 더 안 좋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라면을 자주 먹으면 심혈관계 대사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잦은 라면 섭취는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돼 주의가 요구된다.
 
오범조(서울대 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장남수(이화여대 식품영양학) 교수 공동 연구팀은 건강검진에 참여한 서울지역 18∼29세 대학생 3397명(남 1782명, 여 1615명)을 대상으로 라면 섭취와 심혈관계 대사질환 위험요소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조사 참여 대학생들의 1년간 평균 라면 섭취 빈도는 1주일에 1∼2번이 30.9%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한 달에 2∼3번(29.8%), 한 달에 1번 이하(27.6%), 1주일에 3번 이상(11.7%) 순이었다. 
 
이들 가운데 1주일에 3번 이상 라면을 먹은 그룹은 1개월에 1번 이하로 라면을 먹은 그룹보다 '고중성지방혈증'(hypertriglyceridemia) 위험도가 2.6배 높게 평가됐다. 
 
고중성지방혈증은 혈액 내 중성지방 수치가 150㎎/㎗ 이상으로 높은 상태를 말한다. 중성지방이 혈관 벽에 쌓여 혈액의 흐름을 막으면 동맥경화, 급성심근경색, 뇌졸중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라면에 다량으로 들어있는 탄수화물과 지방이 중성지방 수치를 높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 같은 조건에서의 고중성지방혈증 위험도는 여학생이 6배로 남학생의 2.1배보다 훨씬 높았다.
 
라면을 자주 섭취하는 학생은 여러 대사증후군 위험요인을 가질 확률도 높았다. 1주일에 3번 이상 라면을 먹은 그룹에서는 2개의 대사증후군 위험요인을 가진 비율이 27.6%에 달했지만 1개월에 1번 이하로 라면을 먹은 그룹은 이런 비율이 17.7%에 그쳤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