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축구 FC서울, '대표팀 출신' MF 이명주 영입 성공

이명주 [사진 일간스포츠]

이명주 [사진 일간스포츠]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이 미드필더 이명주(27)를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서울은 19일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에서 활약하던 이명주가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2014년 아랍에미리트 진출 이후 3년만에 K리그에 복귀한 이명주는 프로 데뷔 후 첫 은사였던 황선홍 FC서울 감독과 재회하게 됐다.
 
이명주는 포철공고와 영남대를 거쳐 2012년 K리그에 데뷔해 ‘겁 없는 아이’라는 별명 답게 그 해 신인상을 수상하며 단번에 자신의 이름을 팬들에게 각인시켰다. 이듬해 서울의 데얀, 하대성, 아디 등과 함께 리그 베스트일레븐에 선정된 이명주는 MVP 후보에 오를 정도로 기량이 만개했다. 이어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으로 이적해 통산 119경기에 출전하면서 리그 우승,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등의 성적을 내는데 기여했다.
 
서울은 이명주 영입에 따른 기대감이 크다. 서울 측은 '지칠 줄 모르는 에너지와 공격과 수비 모두에서 빼어난 축구 재능을 갖고 있는 이명주의 가세로 FC서울은 K리그 최강의 허리진을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대성, 주세종 등 기존 미드필더진과의 시너지 효과는 물론 데얀, 박주영, 윤일록 등 공격진과의 유기적이고 강력한 연계 플레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는 게 서울 측의 설명이다.
 
축구대표팀 일정을 마친 뒤 21일까지 국내에서 휴식을 취하는 이명주는 22일 메디컬테스트를 받고 FC서울에 정식 입단한다. 1990년생으로 만 27세인 이명주는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내년 시즌 상주 상무나 아산 무궁화(경찰청) 등 입단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 측은 '군복무 이후 계획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