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화 공공의적 따라한 ‘밀가루 살인’ 피의자 검거

영화 공공의적의 한 장면

영화 공공의적의 한 장면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는 40대 남성이 자택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의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살해 현장에는 범행 흔적을 감추려는 듯 밀가루와 흑설탕이 뿌려져 있어 영화 ‘공공의적’을 모방한 범죄가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19일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살인사건 피의자 이모(29)씨가 전날 밤 10시 50분쯤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입구역 인근의 한 모텔에서 붙잡혔다. 이씨는 검거 당시 금품 6300만원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도봉경찰서[사진 다음 로드뷰]

서울 도봉경찰서[사진 다음 로드뷰]

 
 지난 15일 서울 도봉구 창동의 아파트에서 이모(43)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씨의 직장 동료가 제일 먼저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 당시 사체 위에 밀가루와 흑설탕이 뿌려져 있었다.  
 
 검거된 피의자는 이씨의 회사 직원으로 일하다 최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직장 동료들이 이씨의 집 출입문 비밀번호를 알고 있던 점이 범행에 연관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