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리췬 AIIB 총재 "北은 비회원국…요구있으면 총회에서 결정"

16일 서귀포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 개회식에서 진리췬(金立群) AIIB 총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서귀포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 개회식에서 진리췬(金立群) AIIB 총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리췬(金立群)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총재가 지난 17일 북한에 남북철도 등 인프라 투자를 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의 요구가 있다면 총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 총재는 이날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설립 협정문에 따르면 우리는 회원국에 투자하게 돼 있다. 북한은 (지원할 수 있는) 회원국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연차총회 개막식에서 밝힌 남북철도 연결 구상에 대한 답변이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남과 북이 철도로 연결될 때 새로운 육상·해상 실크로드의 완전한 완성이 이뤄질 것"이라며 한반도의 평화가 아시아의 안정과 통합에 기여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진 총재는 "문 대통령이 개막식에서 연설을 통해 AIIB의 향후 발전 방향을 제시해줬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진 총재는 또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에서 AIIB가 어떤 역할을 담당하게 되느냐고 묻자 "일대일로 전략은 여러 회원국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지만, AIIB로부터 투자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특정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며 "해당 사업이 재무적으로 타당해야 하고, 환경친화적이어야 하며 지역주민이 환영하는 사업이야 한다"고 답했다.
 
AIIB 연차총회는 16일부터 18일까지 열렸으며 중국·인도 재무장관 등 77개 AIIB 회원국 대표단과 국제기구 대표, 국내외 금융·기업 인사 등 약 2000여명이 참석했다.
 
AIIB는 아시아 지역 인프라 개발을 통한 경제개발을 목표로 지난해 설립된 다자개발은행으로 현재 77개국이 회원으로 가입해있다. AIIB에서 한국의 지분율은 4.06%로 중국(32.33%), 인도(9.08%), 러시아(7.09%), 독일(4.87%)에 이어 5번째로 높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