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 "부동산 보유세 올리고 거래세 낮춘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이 보유세를 올리고 거래세를 낮추는 방향으로 부동산 세제를 개편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세제 개편 시기는 내년 지방선거 이후로 예상했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18일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부동산 가격이 정상 수준 이상으로 뛰면서 투기 수단으로 변질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거래세를 낮춰 부동산 거래 동결을 막는 대신 그만큼 보유세를 인상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또 "내년 지방선거 이후 개헌과 맞물려 전반적인 조세 개혁이 불가피하다"며 "그때 조세의 소득 재분배 기능을 어떻게 강화할지 고민하면서 부동산 관련 조세 시스템도 함께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때처럼 '세금폭탄' 식으로 해선 안 된다. 그건 하책 중 하책"이라며 보유세와 거래세를 합한 총액의 규모는 현재의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동산 세제 개편을 통한 수요정책과 함께 과감한 택지 개발을 통한 임대주택 보급으로 공급정책에도 나서겠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