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저스 마에다, 5승째 …류현진과 5선발 대결 팽팽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29·LA 다저스)가 24일 만에 시즌 5승째를 올렸다. 
 
마에다는 19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을 3피안타 5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다저스가 8-7로 이겨 시즌 5승(3패)째를 거뒀다. 
 
마에다 겐타

마에다 겐타

지난 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4이닝 2실점 패전) 이후 류현진에게 선발진 자리를 내준 마에다는 10일 신시내티전에서 데뷔 첫 세이브(4이닝 1실점)를 거둔 뒤 다시 선발투수로 기회를 얻었다.
 
이날 마에다는 78구 중 54구를 스트라이크 존에 집어넣었고, 최고 구속은 시속 151㎞였다. 4회 1사 만루 위기에서 스콧 셰블러에게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위기에 처했다. 추가실점 위기에서 마에다는 에우제니오 수아레스를 우익수 뜬공, 아리스멘디 알칸타라를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마에다는 타석에서도 활약했다. 0-0으로 맞선 2회 초 2사 2, 3루에서 신시내티 선발 브론슨 아로요를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터트리며 결승타를 기록했다.
23일 글렌데일의 스프링캠프 에서 함께 훈련을 하는 류현진(왼쪽)과 마에다 겐타.   [사진제공=다저스 블로그]

23일 글렌데일의 스프링캠프 에서 함께 훈련을 하는 류현진(왼쪽)과 마에다 겐타. [사진제공=다저스 블로그]

 
마에다의 승리로 류현진(30)과의 5선발 대결도 팽팽해졌다. 류현진은 전날 신시내티전에서 5이닝 2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거뒀다. 경기 내용은 류현진이 더 아슬아슬했다. 5이닝 동안 105개를 던져 8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3회 무사 만루 위기에서는 밀어내기 볼넷을 주며 조기강판 위기까지 있었다. 류현진의 시즌 성적은 3승(6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4.70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