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상곤 후보자, 자기 논문 셀프 표절 의혹”

지난 12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공제회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강정현 기자

지난 12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공제회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자기 논문을 출처 표시 없이 재인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8일 연구진실성검증센터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2008년 6월 ‘노동사회’에 발표한 ‘한국사회의 공공성 위기와 진로 모색’ 논문 내용 중 두 단락을 2002년 10월 ‘사회경제평론’에 발표한 자신의 논문 ‘공공부문 파업과 한국의 노사관계’에서 옮겨왔다. 2008년 논문 14쪽에 기술된 “(중략) 사회의 경제발전과 공공성을 둘러싸고 매우 첨예한 의견 대립을 보였다”로 시작하는 단락이 2002년 논문 181쪽의 한 단락과 일치한다.  
 
 또 2002년 논문 182쪽 내용(‘공동선언문은 민영화를 유보하고’로 시작하는 문장)도 2008년 논문에서 출처 표시 없이 그대로 옮겨놓았다. 김 후보자는 2008년 논문 말미에 본인의 이전 논문 5가지를 참고했다고 참고문헌에서 밝히고 있지만, 두 단락이 흡사한 2002년 논문은 참고문헌에 넣지 않았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