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국 곳곳에 '폭염특보'…낮 최고기온, 서울 32도·대구 35도

월요일인 19일, 전국 내륙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폭염주의보는 기준 온도가 33도,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으로, 이날 오전 5시 현재 영남과 강원도 정선엔 폭염경보가, 수도권과 호남·충청·강원 대부분 지역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18일 광주에 이어 영남 내륙의 대구 합천 밀양 등 영남 12개 지역 폭염 경보가 확대 발령되고,또 경기도 성남, 용인, 강원도 평창, 영남 내륙으로도 폭염주의보가 확대 발령되는 등 때이른 찜통 더위가 맹위를 떨치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송봉근 기자

18일 광주에 이어 영남 내륙의 대구 합천 밀양 등 영남 12개 지역 폭염 경보가 확대 발령되고,또 경기도 성남, 용인, 강원도 평창, 영남 내륙으로도 폭염주의보가 확대 발령되는 등 때이른 찜통 더위가 맹위를 떨치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송봉근 기자

19일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24~35도로 평년 대비 2~7도가량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32도, 대구·구미·안동·상주는 35도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햇볕이 강해 자외선과 오존 지수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 자외선 지수는 '매우 높음'이 예보된 상태다. 오존 농도는 경기도 일대에서 '매우 나쁨', 서울·인천 등 수도권 일대와 강원 영서, 충청, 호남, 대구 등에 '나쁨'이 각각 예보됐다. 높은 오존 농도에 오래 노출될 경우, 어린이나 노약자, 호흡기 질환자 등은 가슴통증·기침·메스꺼움 등의 증상을 겪을 수 있어 장시간의 야외 활동을 피해야 한다.
 
한편, 전 해상에 안개가 곳곳에 끼는 가운데 아침까지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도 짙은 안개가 예상된다. 기상 당국은 교통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