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朴 정부 시절 '민주당' 논평 패러디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직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직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자유한국당이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을 비판하면서 지난해 9월 당시 야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이 냈던 논평을 패러디했다.
 
정준길 대변인은 논평에서 "야3당이 한목소리로 국민이 원하는 협치를 위해 그토록 간절히 요청했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후보자 임명을 강행했다"며 "이에 한국당은 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의 2016년 9월 4일 자 논평을 되돌려 드린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국민을 무시하고 국회를 모욕한 문 대통령의 탈법적 장관 임명. 귀 닫고 눈감은 문 대통령의 불통 행보가 갈수록 점입가경"이라며 "청와대는 오늘 강 후보자에 대해 문 대통령이 장관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오늘 임명된 장관의 경우 인사청문회 과정을 통해 임명되어서는 안 될 인사임이 명백히 드러났음에도 문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하며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이 낸 논평에서 대통령과 당, 그리고 장관 이름만 바꿔 그대로 발표한 것. 민주당이 오타를 낸 '접입가경'(점입가경의 잘못)도 그대로 썼다.
 
민주당은 지난해 9월 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을 무시하고 국회를 모욕한 박근혜 대통령의 탈법적 장관 임명. 귀 닫고 눈감은 박 대통령의 불통 행보가 갈수록 접입가경"이라며 "청와대는 오늘 조윤선·김재수·조경규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 박 대통령이 전자 결재로 장관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오늘 임명된 세 명의 장관의 경우 인사청문회 과정을 통해 임명되어서는 안 될 인사임이 명백히 드러났음에도 박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하며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