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경화 임명 강행한 문 대통령 “선전포고 아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곧바로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첫 출근을 했다. 강 장관이 집무실로 가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문이 닫히기를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조준혁 대변인, 임성남 제1차관. [박종근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곧바로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첫 출근을 했다.강 장관이 집무실로 가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문이 닫히기를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조준혁 대변인, 임성남 제1차관. [박종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경화 장관 후보자를 외교부 장관에 임명했다. 국회에서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는 국무위원 임명은 지난 13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두 번째다.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 3당이 장녀의 위장전입 문제와 배우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이유로 반대했다.
 
문 대통령은 강 장관에게 임명장을 주며 “국정이 안정된 시기에 하는 인사와 어떤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하는 시기에 개혁을 위한 인사는 많이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시기일수록 대통령과 야당 간의 인사에 관한 생각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생각이 다르다 해서 그것이 마치 선전포고, 강행이라든지 협치는 없다든지, 대통령과 야당 간에 승부 또는 전쟁을 벌이는 것처럼 하는 것은 참으로 온당하지 못하다 생각한다”고 했다. 강 장관 임명을 강행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란 의미다.
 
야 3당은 “ 협치를 않겠다는 포기 선언”(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향후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등 현안 처리가 어려워질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에 대해선 “목표의식이 앞서다보니 약간 검증이 안이해졌던 것 아닌가 한다. 스스로도 마음을 새롭게 해야 될 것 같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국민과 국회의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인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검증책임론이 제기되는 조국 민정수석을 적극 두둔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오후 8시30분 서면논평을 통해 “안경환 전 후보자가 청와대에 제출한 서류 목록에는 혼인무효 소송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제적등본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안 전 후보자가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서를 내면서 첨부했다는 것이다. 안 전 후보자가 16일 해명 기자회견에서 “청와대에 일주일 전쯤 소명했다”고 한 데 대한 부인이다. 조 수석은 안 전 후보자가 이혼했던 것으로만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윤 수석은 “민정수석실은 관련 기사가 나온 뒤인 15일 오후 안 전 후보자에게 사실 확인을 요청했고, 그 과정에서 혼인무효 소송 건을 확인하게 됐다”고 했다. 이에 대해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제적등본은 청와대의 인사검증팀에서 발급받아 청문요청서에 직접 편철한 것 ”이라고 반박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